3D 프린터로 만들고 연구하고…수의대에 생긴 `창작아이디어실`

서울대 수의대, 이레본 창작아이디어실·미디어실 개소

등록 : 2020.02.17 19:31:04   수정 : 2020.02.17 19:56:06 남궁범관 수습기자 ysj@dailyvet.co.kr

서울대학교 수의과대학에 창작아이디어실과 교육미디어실이 생겼다. 서울대 수의대는 17일(월) 오후 4시 대회의실에서 이레본 창작아이디어실 개소식을 개최했다.

20200217irebon_idearoom3

이레본 창작아이디어실은 박상오 이레본 회장의 기부로 만들어졌다. 1996년 설립된 ㈜이레본은 유기농 펫푸드 생산, 제조업체로 농수축산물 제조, 무역업을 병행하고 있다. 

박상오 회장은 서울대학교 동물보건 최고경영자과정(SNU-AHP) 1기를 수료하고 AHP 1기 회장으로 활동하며, 서울대 수의대 동창회와 MOU체결, 동물보건포럼 개최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친 바 있다. 

이레본과 서울대 수의대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수의대생들이 수의 및 동물산업 발전에 도움이 되는 아이디어를 마음껏 창출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창작아이디어실을 조성했다.

왼쪽부터) 박상오 회장과 서강문 학장

왼쪽부터) 박상오 회장과 서강문 학장

서울대 수의대 4층에 17평 규모로 자리 잡은 창작아이디어실은 3D 프린터 2대를 운용하여 학생들이 다양한 아이디어를 구현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서울대 수의대 부속 동물병원에서도 3D 프린터를 활용해 더 나은 임상 진료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20200217irebon_idearoom2

서강문 학장이 3D 프린터로 제작한 동물 뼈 모형을 소개하고 있다

서강문 학장이 3D 프린터로 제작한 동물 뼈 모형을 소개하고 있다


서울대 수의대 이레본 창작아이디어실에 설치된 3D 프린터

서울대 수의대 이레본 창작아이디어실에 설치된 3D 프린터

서강문 서울대 수의대 학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학교에서 학생들을 위해 제공해야 할 것을 고민했다”며 “학생들이 창작아이디어실을 통해 무한한 가능성을 펼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이레본의 지원에 감사를 표했다. 

박상오 이레본 회장은 “수의대학생들이 다양한 진로로 생각을 펼치고 경영자로서 자질을 갖추길 기대하며 지원을 생각하게 됐다. 다양한 창작활동을 통해 좋은 아이디어들이 상업화되고, 빌 게이츠와 같은 인재가 나오길 기대한다”고 답했다.

20200217irebon_idearoom6

한편, 창작아이디어실 옆에는 교육미디어실이 문을 열었다.

학생들은 교육미디어실 시설을 이용해 자유롭게 영상을 촬영, 편집하고 방송할 수 있게 됐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신간] 실험동물의학:한국실험동물의학교수협의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