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권역 밖 모돈 출하 전 ASF 정밀검사 전면 의무화

등록 : 2021.02.17 12:23:20   수정 : 2021.02.17 13:18:41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경기도가 권역 밖으로 출하되는 모돈에 ASF 정밀검사를 의무화한다. 멧돼지에서 ASF 발생지역이 점차 확산되는데 따른 조치다.

경기도 동물위생시험소는 오는 22일부터 경기도내 모든 양돈농가를 대상으로 권역 밖 모돈 출하 전 정밀검사를 실시한다고 16일 밝혔다.

당초 ASF 중점방역관리지구로 지정된 파주, 연천, 김포, 고양, 양주, 동두천, 가평, 남양주 등 경기 북부지역의 양돈농가는 지난해 10월부터 출하 전 모돈 정밀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이 같은 조치를 도내 전역으로 확대한 것이다.

15일까지 국내 야생멧돼지에서 확인된 ASF 발생건수는 1,075건에 달한다. 이중 경기도에서만 496건(약 46.1%)이 발생했다.

최권락 동물위생시험소장은 “야생멧돼지의 ASF 발생이 남하하는 등 지속적으로 바이러스가 검출됨에 따라 축산농가 발생위험이 증가하고 있다”며 “양돈농가는 야생멧돼지 발견지점 접근 자제 및 소독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고 모돈 출하 등 돼지 이동을 최소화 해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