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문조사] 동물 안락사를 할 때 괴로움을 느끼셨습니까?

서울신문, 수의사 대상 익명 설문조사 진행

등록 : 2022.05.17 08:07:50   수정 : 2022.05.16 16:20:16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동물 안락사를 시행하는 수의사들의 정신적 고통을 조사하는 설문조사가 진행 중이다.

서울신문은 최근 ‘유기·유실 동물 보호 실태에 관한 설문조사’를 시작했다. 연간 10만 마리 이상 발생하는 유기·유실동물의 보호 실태를 파악하기 위한 설문인데, 수의사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설문조사 기획 단계부터 각 분야 수의사들의 조언을 얻어 설문 항목을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설문 항목은 총 10개이며, ▲수의사로 진료 활동을 하면서 동물 안락사를 한 경험이 있는지 ▲동물 안락사 작업에 참여하면서 괴로움을 느꼈는지 등을 묻는다.

특히, 유기·유실동물 초점을 맞춘 만큼, 지자체 직영·위탁 보호소(동물병원)에서 근무했던 경험이 있는 수의사들이 참여가 더욱 필요하다.

유기·유실 동물 공고 기간(10일)에 대한 생각과 유기동물 안락사 비율을 낮추기 위한 대책에 대해서도 묻는다.

설문조사를 시행하는 서울신문 측은 “질문 내용이 다소 불편하시더라도 유기·유실동물이 처한 상황의 문제점을 알리고 이를 개선하기 위한 취지니, 가능한 한 솔직하고 자세하게 말씀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설문조사 참여하기(클릭)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