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민수 의원, ‘스탠드스틸에 따른 농가 피해도 보상해야`

등록 : 2014.12.04 11:58:46   수정 : 2014.12.04 11:58:46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140127hpai3

지난 1월 27일 H5N8형 고병원성 AI로 인해 발동된 스탠드스틸 명령

새정치민주연합 박민수 의원(진안무주장수임실)이 일시 이동중지명령에 따라 발생하는 피해도 보상해야 한다는 내용의 가축전염병예방법 일부개정안을 11월 20일 발의했다.

지난해 개정된 가축전염병예방법은 구제역이나 고병원성 AI 등 악성 가축전염병이 전국적으로 확산될 위험이 있다고 판단될 경우 농림축산식품부장관이 가축과 관련 차량, 관계 종사자들의 이동을 일시적으로 중단하는 ‘일시이동중지명령(Stand Still)’을 발동할 수 있도록 규정했다.

올해 초 H5N8형 고병원성 AI가 발생했을 당시 1월 19일과 1월 27일 두 차례에 걸쳐 스탠드스틸을 가동하기도 했다.

박민수 의원은 “스탠드스틸이 발동되면 역학적으로 관계가 없는 정상 농가도 이동이 제한되기 때문에 출하시기를 놓치는 등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 하지만 살처분과 달리 이에 대한 보상규정이 없기 때문에 피해를 입더라도 보상을 청구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