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디텍코리아, 시간-온도 지시계 `후레쉬타임` 출시 `냉장유통 신뢰성 지표`

등록 : 2013.09.11 18:44:34   수정 : 2013.11.26 10:13:03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시간-온도 지시계, 유통과정 중 콜드체인 유지 여부 감시할 수 있어

인디텍코리아(대표 홍길남)은 식품 및 의약품의 냉장유통을 확인할 수 있는 시간-온도 지시계(TTI) ‘후레쉬타임’을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후레쉬타임 시간-온도 지시계는 지난 8월 29일 천안 예술의 전당에서 열린 한국식품가확회 학술대회에 전시되기도 했다.

이번에 출시된 TTI는 특정 온도 이상에서 일정 기간 노출될 경우 표시창에 적색선이 나타나도록 만들어졌다. 기준보다 온도가 높을 수록 적색선이 나타나는데 걸리는 시간이 짧아지도록 설계되어 있다.

기준 온도(-20~90℃)와 노출 시간(30분~24시간)도 넓은 범위 내에서 자유롭게 선택하여 제조가 가능하다.

TTI를 냉장이 필요한 식품 및 의약품의 포장지에 부착하면, 보관∙유통 과정에서 적정한 냉장상태가 유지되었는지 확인할 수 있다. 소비자는 의약품 사용자이 적색선을 확인할 경우 해당 제품을 구입하거나 사용하지 않도록 유도할 수 있는 것이다. 이는 백신과 같은 의약품을 비롯해 유제품류, 식육제품류, 두부류 등 식품에도 적용 가능하다.

정부와 식품업계에 따르면 유통기한 관련 반품으로 인한 경제적 손실이 2009년 기준 연간 6,500억원에 이른다.

유통기한은 식품의 제조∙가공 후 소비자에게 판매가 허용되는 기간이다. 통상 생산업체들은 제품의 원료, 제조방법, 포장재질, 유통방법 및 온도 등에 따른 실험결과를 통해 품질이 유지되는 기간을 설정한다. 여기에 유통∙관리 현장의 위험을 고려하여 품질 유지기간을 0.7~0.9 비율로 단축하여 유통기한을 정한다.

게다가 실제 유통현장에서는 소비자의 요구에 따른 판매관리 차원에서 유통기한 만료 1~2일 전에 반품하는 것이 보통이다. 소비자들은 유통기한이 거의 찬 제품은 구매하지 않기 때문이다. 국내 한 대형마트 관계자는 “유통기한 만료 80%시점을 기준으로 실제 판매를 종료한 후 반품 혹은 폐기처리 한다”고 전했다.

개발과정에 참여한 인디텍코리아 기술고문 박종명 전 수의과학검역원장은 “TTI를 적용하면 소비자들은 시각적으로 안전성을 확인할 수 있고, 제조∙유통업계는 유통 및 재고관리에 신뢰성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며 “TTI를 통해 유통기한이나 실질적인 반품데드라인을 늘릴 수 있기 때문에 연 6,500억원에 달하는 반품비용의 상당 부분을 절감할 수 있고, 이는 소비자 건강보호는 물론 국가자원 절약과 환경보호에도 도움이 된다”고 강조했다.

인디텍코리아의 후레쉬타임 시간-온도 지시계는 한국3M에서 공급한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