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수의사회·카라, 반려동물 복지향상 위해 함께 뛴다

동물복지 높일 정책 추진, 사설 유기동물보호소 등 소외동물 위한 의료봉사 협력

등록 : 2017.04.20 12:26:24   수정 : 2017.04.20 12:26:24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170420 kara2

반려동물 복지향상을 위한 협약을 체결한
최영민 서울시수의사회장(왼쪽)과 임순례 카라 대표(오른쪽)

 
서울특별시수의사회와 동물보호시민단체 카라가 반려동물 복지향상을 위한 상호협력을 본격화한다.

최영민 서울시수의사회장과 임순례 카라 대표는 20일 서교동 카라 더불어숨센터에서 협약식을 열고 이 같이 합의했다.

양측은 ‘반려동물과 함께하는 건강한 삶’을 목표로 동물학대 근절, 동물복지 향상을 위한 정책 제안과 실현, 반려동물 문화 정착 캠페인, 유기동물 등 소외된 동물의 건강을 위한 의료봉사 등에 협력할 방침이다.

그 일환으로 카라 봉사대와 서울시수의사회 수의료봉사대가 오는 23일 용인시에 위치한 사설 유기동물보호소 ‘행강’에서 합동 봉사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서울시수의사회 관계자는 “오는 7월부터 반려동물 자가진료가 철폐됨에 따라 사설 유기동물보호소 등 소외동물에서 진료 공백이 발생할 우려가 있다”며 “카라를 시작으로 여러 동물보호단체와 연대해 수의료봉사대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카라는 자체적인 구조·치료활동뿐만 아니라 2012년부터 뜻 있는 수의사들과 함께 의료봉사대를 운영하며 사설 유기동물보호소의 중성화수술 등 의료지원을 펼쳐왔다. 당시 카라와 함께 봉사했던 수의사들의 활동은 ‘버려진 동물을 위한 수의사회(버동수)’를 통해 지금도 이어지고 있다.

임순례 대표는 “암컷 유기동물에 대한 중성화수술이나 전염병 관리 등 앞으로도 의료봉사의 손길이 필요한 곳이 많다”며 “향후 사설 유기동물보호소의 동물건강 관리체계 모델을 마련하기 위해 서울시수의사회, 버동수와 협력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최영민 회장은 “반려동물 자가진료 철폐, 동물보호법 강화 등 동물복지를 증진시키기 위해 수의사들과 동물보호단체가 앞으로도 긴밀히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바이오노트 Vcheck,CRP이어 SAA·cPL·fPL 등 신규 항목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