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반려견 표본조사서 15.9%가 개 노로바이러스 항체 양성

생명공학연구원 개 혈청샘플 427개 조사..해외선 ‘수의사 위험 높다’ 연구도

등록 : 2019.01.02 14:22:19   수정 : 2019.01.03 16:14:32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국내 반려견이 개 노로바이러스(Canine norovirus)에 감염됐다는 조사결과가 처음으로 나왔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 감염병연구센터 정대균·류광수 연구팀은 국내 반려견의 개 노로바이러스 조사결과를 국제 수의학술지 BMC Veterinary Research에 보고했다.

연구진이 서울, 경기, 강원, 충북, 충남, 전북, 부산 등지에 위치한 동물병원에서 반려견 혈청샘플 427개를 모아 조사한 결과, 15.9%에서 개 노로바이러스 항체양성반응을 보였다.

동물병원과 유기동물보호소에서 모은 분변 샘플 459건에 대해 실시한 RT-PCR 검사에서는 3.1%의 양성률을 나타냈다.

노로바이러스는 사람에서 복통, 고열, 구토, 설사 등을 유발하는 대표적인 전염병이다. 개 노로바이러스는 2007년 이탈리아에서 처음 보고됐다.

이후 유럽 각국과 일본 등지에서 검출 보고가 이어졌지만, 국내에서 개 노로바이러스의 감염 현황이 조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반려견은 가족과 밀접하게 생활하기 때문에 인수공통전염병 병원체를 가지고 있을 위험에 주의해야 한다는 것이 연구진의 지적이다.

해외에서는 개 노로바이러스가 개와 접촉이 잦은 사람에게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오기도 했다.

2013년 포르투갈 연구진이 반려동물 임상수의사 373명과 일반인 120명을 대상으로 개 노로바이러스 항체보유 여부를 조사한 결과, 수의사(22.3%)가 일반인(5.8%)에 비해 높은 양성률을 보였다.

연구진은 논문에서 “이번 조사결과는 국내 반려견들 사이에서 개 노로바이러스가 감염되고 있음을 시사한다”며 관련 현황을 추적할 기초 데이터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대 반려동물연구사업단(단장 이병천)에서 ‘반려동물 유래 인수공통감염병 제어기법 개발’ 연구과제를 진행하고 있는 유한상 서울대 교수는 “국내 반려견 사육 인구가 꾸준히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라며 “노로바이러스처럼 접촉에 의해 전파될 수 있는 인수공통감염병 병원체는 지나치게 우려하기보다, 개인위생관리를 통해 예방하도록 하는 올바른 인식 제고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이번 연구결과를 다룬 논문은 지난달 21일 BMC Veterinary Research 온라인판(보러 가기)에 게재됐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제일사료,동물병원 전용 국내 처방식 브랜드 `벨릭서`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