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에서 유래한 항생제 내성, 원헬스 접근법으로 극복해야”

제3회 식품 유래 항생제 내성 국제컨퍼런스 개최


0
글자크기 설정
최대 작게
작게
보통
크게
최대 크게

제3회 식품 유래 항생제 내성 국제컨퍼런스(GCFA)가 12일과 13일 양일간 서울 소피텔 앰버서더 호텔에서 열렸다.

‘항생제 내성 저감을 위한 원헬스적 접근과 노력’을 주제로 열린 이번 컨퍼런스에는 세계보건기구(WHO)와 세계동물보건기구(WOAH), 유엔식량농업기구(FAO) 등 국제기구와 유럽식품안전청(EFSA), 미국 FDA의 전문가들이 연자로 참여했다.

항생제 내성 저감을 위해 국제기구와 선진국이 추진하고 있는 각종 정책과 최신 정보를 공유했다.

첫날 기조연자로 나선 박용호 서울대 명예교수(사진)는 항생제 오남용으로 인한 내성 문제의 심각성을 지목하면서도 “현실적 대책을 실행할 기회가 여전히 남아 있다”고 응원했다.

그러면서 “원헬스 접근법을 통해서만 항생제 내성 위기를 효과적으로 극복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아직 동물에서의 항생제 사용이 사람의 항생제 내성에 영향을 미치는 비중을 4% 이하로 추산하면서도 MRSA와 같은 주요 내성균이 가축농장과 지역사회, 사람을 넘나들며 검출된다는 연구결과를 함께 소개했다.

박용호 명예교수는 “CODEX도 한국을 의장국으로 식품 유래 항생제 내성을 저감하고 예방하기 위한 가이드라인을 마련했다”며 “식품 유래 항생제 내성의 국가간 전파를 막기 위해서도 국제협력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이번 국제컨퍼런스는 항생제 내성 저감 및 분석을 위한 최신기술과 함께 몽골, 네팔 등 개발도상국을 대상으로 추진되고 있는 항생제 내성관리 역량강화 지원사업을 조명했다.

오유경 식약처장은 “인류를 위협하는 항생제 내성에 맞서 승리하려면 원헬스 측면에서 모든 국가가 함께 협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식품에서 유래한 항생제 내성, 원헬스 접근법으로 극복해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