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대·청주동물원·충북시험소·어웨어,두 번에 걸쳐 시골개 중성화 사업

4월 25일 묘암리, 5월 30일 남계리에서 중성화 사업 진행

등록 : 2021.06.02 14:41:05   수정 : 2021.06.02 15:07:41 윤서현 기자 dbstjgus981218@gmail.com

4월 25일 청주시 문의면 묘암리에서 진행된 시골개 중성화 사업

민·관·학이 협력한 시골개 중성화수술 사업이 2회에 걸쳐 진행됐다.

이 사업은 청주동물원, 충북대 수의대·의대, 충북동물위생시험소, (사)동물복지문제연구소 어웨어가 뭉쳐, 야외에서 사육되는 개를 중성화함으로써 반복적인 번식에 의한 유기동물 발생을 차단하고 동시에 건강검진 및 예방접종을 제공하는 사업이다.

관련 기사 : 시골개 중성화 위해 충북대·청주동물원·충북시험소·어웨어 뭉쳤다

이들은 지난 4월 25일(일) 청주시 문의면 묘암리에서 첫번째 활동을 펼쳤으며, 5월 30일(일) 청주시 문의면 남계리에서 유기동물 방지 및 생태계 보호를 위한 시골개 중성화사업 2회차를 진행했다.

청주동물원 진료 수의사들과 충북대 수의대 학생들이 중성화수술과 예방접종을 실시했고, 충북동물위생시험소와 충북대 의대가 주민들에게도 감염될 수 있는 인수공통감염병 검사를 시행했다.

검사 결과, 개회충, 편충, 진드기, 구충, 안충 등 다양한 종류의 기생충이 발견됐다.

5월 30일 청주시 문의면 남계리에서 진행된 시골개 중성화 사업

이번 시골개 중성화수술 사업은 총 12마리의 개와 고양이를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수컷 6마리(개 5마리/고양이 1마리)의 중성화수술이 현장에서 진행됐다. 암컷 6마리(개 4마리/고양이 2마리)는 동물원으로 옮겨 복강경을 통해 수술할 예정이다.

어웨어는 짧은 목줄을 긴 목줄로, 낡은 개집을 새집으로 교체하는 등 동물 사육 환경을 개선하고 물, 사료, 집, 운동 기회 등 반려동물 사육 관리 의무에 대한 인식 개선 캠페인을 진행했다. 또한, 지역 동물병원과 연계해 반려동물 소유자를 대상으로 동물 등록을 홍보했다.

청남대펜션이 수술 및 검진 장소를 제공했으며, 내추럴발란스가 사료와 간식을 후원했다.

1, 2회차 활동에 모두 참여한 충북대학교 수의학과 윤서현(2학년) 학생은 “이전에도 의료봉사에 참여한 적이 있었는데, 이번에는 의료적인 측면과 더불어 현장 기생충 검사, 동물복지를 위한 환경 개선 및 인식 개선 캠페인 등 동물들과 주민들에게 복합적인 도움을 줄 수 있어서 더 뜻깊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도움이 되고자 참여한 자원봉사였지만, 오히려 학부생으로서 많은 걸 배워갈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의료의 혜택이 잘 닫지 않는 곳을 위한 봉사활동에 꾸준히 참여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윤서현 기자 dbstjgus981218@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