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묘를 병원으로③] 고양이 건강 체크하고 건강검진권 받으세요

고양이 주치의 프로젝트 온라인 페이지 정식 오픈

등록 : 2020.07.27 13:03:57   수정 : 2020.07.27 13:04:36 데일리벳 관리자

세계적 펫푸드 브랜드 로얄캐닌이 ‘고양이 주치의 프로젝트’ 캠페인 활동을 본격적으로 시작하며, 보호자 이벤트를 진행한다.

로얄캐닌의 ‘고양이 주치의 프로젝트(반려묘를 병원으로, CAT TO VET)’는 고양이가 질병을 잘 숨기는 습성이 있다는 것을 알려, 반려묘에 대한 보다 세심한 케어와 정기적인 건강검진의 필요성을 알리는 공익 캠페인이다.

가장 먼저, 고양이 주치의 프로젝트 온라인 페이지(클릭)에서 반려묘의 건강 신호를 점검해보고 경품으로 건강검진권을 받을 수 있는 이벤트가 9월 4일까지 이어진다.

반려묘가 평소 보이는 행동을 체크하면 예상되는 고양이의 건강 이슈를 알려준다. 여기에, 가까운 거리의 동물병원을 선택해 건강검진권 또는 헤마츄리아 디텍션 제품을 신청하면 된다.

추첨을 통해 300명에게 10만원 상당의 건강검진권을 증정하며, 100명에게는 집에서도 쉽게 반려묘의 혈뇨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로얄캐닌의 체외진단 의료기기 ‘헤마츄리아 디텍션 바이 블루케어’를 동물병원에서 교환할 수 있는 교환권이 증정된다.

테스트를 마치고 나면 한국고양이수의사회(KSFM)와 함께 제작한 교육 영상을 시청할 수 있다. ▲반려묘 건강검진에 대한 정보와 주치의의 중요성 ▲반려묘와 보다 편안하게 동물병원 방문하는 팁 ▲ 질환을 의심해 볼 수 있는 반려묘의 신호 등을 알 수 있다.

이와 함께, 반려묘 커뮤니티에서 반려묘와 오래도록 건강하게 함께하기 위한 ‘건강한 동행’ 이벤트도 진행된다. 반려묘와 동물병원에 가기 위한 나만의 노하우를 공유하면 추첨을 통해 160명에게 ‘건강기능 사료’가 제공한다. 이벤트는 네이버 반려묘 커뮤니티인 ‘고양이라서다행이야’에서 8월 23일까지 참여할 수 있다.

이 외에도 로얄캐닌은 한국고양이수의사회(KSFM)와 함께 반려묘의 특성과 건강한 반려 생활을 위한 팁을 담은 가이드북 2종을 발간하고 700여 개의 동물병원에 비치한다. 더불어, 보호자 배포용 리플렛, 교육 영상과 반려묘 전용 이동장 타워 등을 동물병원과 함께 준비해 반려묘가 보다 편안하게 병원을 방문할 수 있도록 힘을 보탤 예정이다.

로얄캐닌 장인정 매니저는 “보호자가 직접 반려묘의 행동을 세심히 체크해 건강 신호를 알아보는 이벤트를 통해 보다 건강한 반려 생활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며 “아픈 것을 잘 숨기는 고양이의 습성을 보호자들이 인지하고, 정기 건강검진부터 주치의와 함께하는 꾸준한 건강관리로 이어질 수 있도록 다양한 활동을 이어 나가겠다”고 전했다.

고양이 주치의 프로젝트 온라인 페이지(http://www.royalcaninevent2020.com/catheal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