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국립축산과학원·검역본부 모여 가축질병 융합연구 방안 모색

등록 : 2015.01.30 13:09:45   수정 : 2015.01.30 16:25:40 경의범 기자 ruddmlqja@dailyvet.co.kr
150130 cbnu

(사진 제공 – 전북대학교 수의과대학)

수의분야와 축산분야가 재난형 가축전염병 대처 등을 위한 융합연구 필요성에 대해 협의했다.

전북대학교 수의과대학과 농업생명과학대학,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농림축산검역본부은 29일 전북대학교에서 수의 및 축산분야 융합연구 협의회를 개최했다.

이날 협의회에는 국립축산과학원 박응우 바이오과장과 검역본부 김영수 연구기획과장이 각 기관에서 진행 중인 가축질병 관련 연구 현황을 소개했다.

또한 전북대 수의대 김범석 교수가 가축질병 및 방역관리를 위한 공동연구 방안을 제안했다.

협의회에 참석한 관계자는 “수의 및 축산분야 연구의 목표가 축산농가 생산성 향상 및 국가 경쟁력 강화에 기여하는 것이지만, 이를 국가기관과 대학이 각자의 방식으로 접근하고 있다”며 “최근 구제역, 고병원성 AI 등 재난형 가축전염병이 창궐하면서 가축질병에 대응하기 위한 근본적이고 효율적인 융합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날 협의회는 지속가능한 축산 발전을 위한 가축질병 대응방안을 놓고 토론을 이어갔다.

한편 전북대학교는 농촌진흥청이 전주로 이전함에 따라 융합연구 및 관련 인력양성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