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백신연구소, 경상국립대에 발전기금 1억원 출연

등록 : 2021.10.04 12:36:20   수정 : 2021.10.04 12:36:23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사진 : 경상국립대)

㈜중앙백신연구소가 경상국립대에 발전기금 1억원을 출연했다.

윤인중 중앙백신연구소 대표이사는 지난 30일 경상국립대 가좌캠퍼스에서 권순기 총장을 만나 출연증서를 전달했다.

출연한 발전기금의 절반은 경상대 수의대의 연구·실험·실습 등 경쟁력 향상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1968년 창업한 중앙백신연구소는 80여종의 동물 백신을 국내외에 공급하고 있다. 대전 대덕연구개발특구에 연구소와 제조시설을 갖추고 있다. 최근 논산에 제2 제조시설을 완공하는 등 연구와 제조시설 향상에 지속적으로 투자하고 있다.

윤인중 대표이사는 “우리 연구소는 전문성과 최고의 기술력으로 항상 최고의 품질과 적시 서비스를 제공하여 고객 가치를 실현한다. 이를 통해 이해관계자와 신뢰 관계를 강하게 하고 사회에 공헌하고 있다”며 “이번 발전기금 출연도 사회 공헌의 하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시대, 인수공통전염병이 언제 발생할 지 모르는 시대에 경상국립대 수의과대학이 연구와 전문인력 양성에 기여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권순기 총장은 “중앙백신연구소는 바이오 동물의약품, 동물용 백신의 선두주자로서 혁신적인 의약품을 제공하여 동물건강을 향상시키고 국민의 삶의 질을 높여왔다”며 “출연한 발전기금을 수의대 경쟁력 향상과 대학 발전을 위해 사용하겠다”고 감사를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