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대·중앙백신연구소·크로넥스,동물감염병 백신개발 위해 뭉쳤다

동물감염병 백신개발 공동연구 협약

등록 : 2021.04.02 06:22:17   수정 : 2021.04.02 06:23:09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충북대학교 수의방역대학원(원장 이완규)과 중앙백신연구소, 크로넥스가 동물감염병 백신개발을 위해 뭉쳤다.

3개 기관은 지난 3월 30일(화) 충북대학교 수의과대학 교수회의실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동물감염병 백신개발 공동연구를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충북대 수의방역대학원은 ‘2020년 농식품기술융합 창의인재양성사업자(동물감염병 분야)’로 선정되며 설립됐다. 석사급 현장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것이 주목적이다. 현재 충북대, 건국대, 전북대 수의대에 수의방역대학원이 운영 중이다.

이날 협약의 목적은 크게 농축산식품산업의 첨단 핵심기술 개발과 방역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석사급 전문인력 양성이었다.

앞으로 3개 기관은 협약에 따라 구체적으로 ▲ 연구개발에 필요한 전문인력 교류 및 연구시설·장비 공유 ▲ 제반 학술 활동 및 기타 필요사업 추진 ▲공동연구사업 발굴 및 동물실험 등에 상호협력한다.

이완규 충북대학교 수의방역대학원장은 “국내 동물감염병 현장 중심 전문가 양성과 동물감염병 백신개발 연구에 큰 발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