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수의사회,부산대에 수의대 신설 계획 철회 요청

이영락 회장, 부산대 차정인 총장·조경태 의원 등에 공문 발송

등록 : 2020.11.23 12:54:38   수정 : 2020.11.23 12:59:42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부산대학교가 수의과대학 신설을 추진 중인 가운데, 부산시수의사회가 부산대와 지역 국회의원에게 공문을 발송하고 수의대 신설 계획을 철회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영락 부산시수의사회장

부산광역시수의사회는 23일 부산대학교 차정인 총장과 조경태(국민의힘, 부산사하구을)·최인호(더불어민주당, 부산사하구갑) 국회의원에게 <부산대학교 수의과대학 신설 철회를 위한 부산광역시수의사회 협조문 >을 발송했다고 밝혔다.

부산시수의사회 이영락 회장은 차정인 총장에게 “동남권역 국립대학교의 수의과대학 부재와 인수공통질병 연구를 위한 수의과학 학문 육성을 위해 수의대 신설이 필요하다고 밝혔는데, 국립대학교에 수의과대학이 없다고 하여 수의과대학을 신설한다면 의대, 치대, 한의대, 약대가 없는 모든 지역 거점 국립대학교에도 관련 학과를 신설해야 하느냐?”고 반문했다.

또한, 수의대 신설보다 기존 수의과대학 재정지원과 수의학 교육의 질 향상이 더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이 회장은 “현재 수의과대학은 교육부의 열악한 재정지원으로 교수 인원이 50% 정도 부족한 상태이며, 양질의 수의학 교육을 받지 못해 수의과대학 학생들이 고스란히 피해를 받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수의대 학생들이 최고의 수의학 교육을 받을 권리가 있음에도 그러지 못하고 있는 게 현실인데, 이런 현실 개선 없이 수의대 신설을 추진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는 것이다.

수의사 과잉 배출 문제도 지적했다. 현재 우리나라는 전 세계에서 동물 수 대비 수의사가 가장 많이 배출되는 국가다.

이 회장은 “수의학 교육의 백년대계를 위해 탁상행정으로 업적을 세우려고 해서는 안 된다”며 전국 10개 수의과대학에 한해 배출되는 550명의 졸업생의 취업 현황을 한번 더 확인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세계적 수의학 교육 혜택을 받지 못하고 있는 수의과대학 학생들의 현실을 직시하고 앞으로 학령인구 감소가 급속히 나타나는 부·울·경 지역의 행정통합으로 메가시티를 추구하는 정부 정책에 행정력과 재정을 낭비하는 부산대 수의과대학 신설 계획을 철회해달라고”고 덧붙였다.

한편, 차정인 부산대 총장은 지난 7월 7일 취임식에서 “수의과대학 신설을 추진하겠다”고 말했으며, 10월 20일 부산시교육청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 국정감사에서 “거점 국립대 중 부산대에만 유일하게 수의대가 없다”는 조경태 의원의 지적에 “부산대의 수의대 신설을 위한 국회 지원을 요청한다”고 공식 건의한 바 있다.

여기에 최근에는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에서 ‘부산대학교 수의학과 설립을 위한 촉구 결의안’을 기습적으로 상정·의결하려는 움직임까지 있었으나, 수의사회의 대처로 무산됐다. 최인호 의원은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