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수의사회 `생명존중 동물의료봉사단` 발족…한나네보호소 중성화 봉사

경북대 수의대 교수·학생들과 합동 봉사

등록 : 2020.07.21 11:44:26   수정 : 2020.07.21 11:54:43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대구광역시수의사회(회장 박준서)가 동물의료봉사단을 만들었다. 봉사단은 19일(일) 한나네보호소를 찾아 경북대 수의대와 함께 합동 봉사활동을 펼쳤다.

대구시수의사회 회원 및 경북대 수의대 교수·대학원생 참여

총 70마리 유기견 중성화수술

이날 봉사활동은 경북대 수의대와 합동으로 진행됐다.

박준서 회장을 비롯한 대구시수의사회 회원들과 박상준 교수, 권영삼 교수와 대학원생 등 경북대 수의대 관계자까지 총 22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오전 9시부터 대구 팔공산에 있는 한나네보호소에서 총 70마리의 유기견(수컷 20마리, 암컷 50마리)에 대한 중성화수술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일반 봉사자 20여명도 동참해 봉사활동을 도왔다.

한나네보호소는 지난 2003년 설립된 사설 유기동물보호소로 200여 마리의 유기동물을 보호하고 있다.

한나네보호소 관계자들과 일반 봉사자들은 이날 보호소를 찾아 중성화수술 봉사활동을 해준 봉사팀에게 큰 감사의 뜻을 전달했다.

“동물의료 봉사활동 통해 동물병원 이미지 높이고, 동물보호복지 향상 추진”

한편, 올해 초 발족한 대구시수의사회 제12대 집행부는 수의사들의 사회봉사를 통해 동물보호복지 향상에 이바지하기 위해 ‘생명존중 동물의료봉사단’을 창단했다.

꾸준한 봉사활동을 통해 대구지역 동물병원과 수의사들의 이미지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박준서 대구시수의사회장은 “생명존중 동물의료봉사단을 통해, 봉사하는 문화를 새롭게 만들어가고자 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