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복지형 양돈농장 갈 길 멀다‥국내 실태부터 파악해야

생산비 대폭 늘지만 별 다른 이득 없어..동물복지도 축산물 비관세 무역장벽

등록 : 2016.07.22 12:40:06   수정 : 2016.07.22 12:40:06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한국양돈수의사회(회장 신창섭)가 양돈산업의 미래 이슈 중 하나인 ‘동물복지’를 조명했다.

향후 동물복지형 축산물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늘어날 것이며, 동물복지가 돈육의 비관세 무역장벽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업계가 대비해야 한다는데 공감대를 보였다.

하지만 동물복지형 축산물이 아직 시장성을 가지지 못한다는 점에서 정부의 지원책 없이는 보편화되기 어렵다는 지적이 나온다.

농가의 동물복지 현황을 제대로 파악하는 것부터 선행되어야 한다는 조언도 이어졌다.

21일 대전 라온컨벤션에서 열린 포럼 동물복지 세션에서는 고상억 발라드동물병원장이 양돈농장 동물복지 인증제의 현황과 미비점을 소개한 후 패널토론이 이어졌다.

일선 양돈수의사와 건국대 동물복지연구소 이혜원 박사, 검역본부 문운경 동물보호과장이 패널로 나섰다.

160721kasv2

경제성 없는 동물복지 축산물..단계화, 정부지원 필요

정부는 2013년 양돈분야 동물복지 축산농장 인증제를 도입했다. 하지만 지금까지 인증 받은 동물복지 양돈농장은 10개소에 그쳤다.

고상억 수의사는 “동물복지형 생산환경을 갖추는데 막대한 비용이 들어가지만 판매수익은 동일하다”고 지적했다. 동물복지형 농장을 운영하려면 농장주가 손해를 감수해야 한다는 것이다.

농가가 넘어야 할 주요 허들로는 모돈 스톨사육 제한, 톱밥 깔아주기, 사육밀도 제한 등을 꼽았다. 돈사를 전면적으로 리모델링해야 하기 때문. 슬러리돈사 구조의 비육농장에서는 톱밥을 사용하기도 어렵다.

동물복지 인증마크를 부착하려면 농장뿐만 아니라 운송차량과 도축장도 동물복지 인증을 받아야 한다는 점도 애로사항으로 꼽혔다.

최근에서야 3가지 조건을 모두 만족한 부경양돈농협에서 국내 최초의 동물복지 인증 돼지고기(행복한 돼지 포크밸리)를 출시했다.

아직 시장반응을 가늠하기 어렵지만, 계란 등의 사례를 비춰보면 동물복지 인증 축산물에 대한 소비자 인식이 아직 부족하다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동물복지형 축산이 경제성에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는 지적도 나왔다.

이혜원 박사는 “독일의 실외사육형 양돈농장에서 생산된 돼지고기는 2배 가까운 판매가를 받지만, 실내에 비해 생산비도 많고 사육두수도 현저히 적어 총 이익은 실내사육의 25%정도에 불과”하다며 “동물복지형 축산으로 (기존 사육에 비해) 이윤을 늘리겠다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다”고 말했다.

팜스토리도드람B&F 박병배 수의사는 “아직까지 동물복지 양돈농장은 농장주가 축산에 대한 자부심으로 운영하는 측면이 크다”며 “정부의 지원정책 없이는 동물복지 요소가 보편화되기 어려울 것”이라고 진단했다.

 

동물복지 축산물 소비자 관심 늘어날 것..비관세 무역장벽 고려해야

이날 패널들은 향후 산업동물의 동물복지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늘어날 것으로 봤다.

문운경 과장은 “점점 윤리적 소비를 요구하는 시장에서 축산업도 예외가 될 수 없다”며 “최근 사회 이슈로 떠오른 반려동물 농장의 복지문제도 조만간 산업동물에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혜원 박사는 “국내 동물보호단체들도 산업동물 사육환경에 대한 동물보호운동을 본격화하는 추세”라고 전했다.

동물복지형 사육이 향후 비관세 무역장벽으로 떠오를 가능성도 제기됐다. 유럽연합이 동물실험을 거쳐 생산한 화장품의 수입을 금지한 것처럼, 스톨 사육 모돈에서 태어난 비육돈의 돼지고기를 수입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것.

고상억 수의사는 “국내 양돈산업에도 수입육의 시장잠식을 막기 위해 일정 수준의 동물복지 정책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이를 위해 국내 현황을 제대로 파악하는 것이 먼저라는 주장이 힘을 얻었다.

이혜원 박사는 “동물복지형 사육방안에 대한 구체적 논의에 앞서 국내 실태에 대한 기본 조사가 선행되어야 한다”며 “그래야 한국 실정에 맞는 변화를 제시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