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도심 속 유기동물 입양카페 문 연다 `발라당 입양카페`

폐업 애견카페 활용한 입양카페..가정 임시보호-입양 연계 강화

등록 : 2021.06.17 13:06:39   수정 : 2021.06.17 13:06:41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발라당 입양카페
(사진 : 서울특별시)

서울시가 유기동물 입양을 늘리기 위해 도심 속 입양카페를 선보인다고 17일 밝혔다.

서울시는 동물보호단체 ‘동물과 함께 행복한 세상’과 지난 4월 동대문구에 ‘발라당 입양카페’를 조성했다. 폐업한 애견카페를 임대해 유기동물 입양상담을 위한 공간을 마련했다.

도심내 유기동물 입양센터인 ‘발라당 입양카페’는 유기동물을 만나고 싶은 시민 누구나 찾을 수 있다.

서울에서 멀리 떨어진 동물보호센터로 방문할 필요 없이 도심 속에서도 유기동물을 만날 수 있는 셈이다.

입양카페에서는 입양상담 외에도 소규모 입양파티, 바자회, 산책 행사 등을 진행하면서 유기동물에 대한 편견을 해소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서울시는 올 연말까지 도심내 입양센터를 시범 운영하면서 시민과 유기동물간 접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강동리본센터, 서초사랑센터, 노원반려동물문화센터 등 3곳에 머무르고 있는 자치구 입양센터도 지속적으로 확충할 방침이다.

아울러 시민봉사자가 가정에서 유기동물을 임시보호하며 입양활동을 진행하는 ‘가정내 임시보호제’도 강화한다.

2019년부터 시작된 임시보호사업은 지난해까지 258마리의 유기동물이 안락사를 피해 새 보금자리를 찾는 성과를 거뒀다.

올해 임시보호사업은 팅커벨프로젝트, 동물권행동 카라, 동물구조119, 동대문구길고양이보호협회 길고양이사랑 등 4개 동물보호단체와 함께 진행된다.

서울시내 발생한 유기동물 중 입양·기증으로 새 삶을 찾는 비율은 2018년 32%에서 지난해 36.4%로 소폭 개선됐다. 안락사율은 같은 기간 24.3%에서 16.1%로 줄었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서울시는 유기동물 입양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민관협력사업을 추진하겠다. 더 많은 시민이 유기동물 입양활동에 참여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