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단체들 ˝사회적 합의는 끝났다. 개식용 금지하라˝

10여개 동물단체 모여 개식용 금지 촉구 기자회견 개최

등록 : 2020.07.16 13:50:33   수정 : 2020.07.16 13:50:36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사회적 합의는 끝났다. 개식용을 금지하라”

초복인 16일(목) 오전, 10여개 동물단체가 청와대 앞에 모여 개식용 금지를 촉구했다.

이들은 가장 먼저 중국의 상황을 소개했다.

단체들은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 원인으로 중국 우한시 야생동물 고기 밀거래 시장이 지목됐고, 중국이 지난 5월 29일 개식용 금지 계획안을 발표했다”며 “개 지육의 메카 중국의 개식용 금지에 대한 방향성 제시는 전 세계 개식용 종식 역사의 쾌거”라고 평가했다.

이어 우리나라 정부의 소극적인 자세가 안타깝다는 내용이 이어졌다.

이들은 “개식용 금지에 대한 국제적 변화의 흐름 속 우리는 오늘 여전히 개 지육 대량 소비국으로 위세를 떨치고 있는 대한민국 국민임이 부끄러운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다”고 말했다.

1950년 홍콩을 시작으로, 대만, 필리핀, 태국, 중국, 인도 등 아시아 각국에서 개식용 제한 및 거래 금지 조치가 단행되고 있는데, 개식용 논쟁 해결에 속도를 내지 못하는 정부가 아쉽다는 것이었다.

단체들은 “청와대마저 ‘이제는 반려동물로 자리매김한 개를 축산법에서 제외할 때가 되었다’며 개를 가축에서 제외하는 축산법의 정비를 약속했다. 또한, 사법부 최고기관 대법원도 지난 4월 개 전기도살이 사회 보편적 가치에 반하는 잔혹한 방법이자 동물 학대라는 사실을 만천하에 공표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개를 가축에서 제외하겠다는 청와대의 약속은 말뿐인 약속으로 남았고, 개식용 종식의 국민적 열망이 담긴 트로이카 법안은 국회 휴짓조각으로 사라졌다”고 안타까워했다.

이들은 마지막으로 “정부와 국회는 개를 가축의 범위에서 제외해야 한다는 방향성에 동의하면서도 늘 ‘사회적 합의가 필요하다’는 변명으로 개식용 종식의 흐름에 찬물을 끼얹어왔다”며 “개식용 금지를 위한 사회적 합의는 이미 끝난 지 오래다. 정부와 국회는 더 이상 비겁하게 ‘사회적 합의’라는 방패 뒤에 숨어 민의를 저버려서는 안 된다”고 개식용 금지를 촉구했다.

이번 기자회견에는 나비야사랑해, 다솜, 대구동물보호연대, 동물과함께행복한세상, 동물구조119, 동물권단체 하이, 동물권행동 카라, 동물보호단체 행강, 동물복지문제연구소 어웨어, 동물을위한행동, 동물자유연대, 부산동물학대방지연합, 비글구조네트워크, 전국동물활동가연대가 동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