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개최 `제3회 부산수의컨퍼런스`,남부지역 최대 컨퍼런스 만든다

'놀고 먹고 배우는' 제3회 부산수의임상컨퍼런스 후원설명회 개최

등록 : 2020.07.02 13:03:17   수정 : 2020.07.02 13:05:06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부산시수의사회(회장 이영락, 사진)가 1일(수) 저녁 부산 웨스틴조선 호텔에서 ‘제3회 부산수의임상컨퍼런스 후원설명회’를 개최했다.

부산시수의사회 측은 제3회 부산수의컨퍼런스를 남부지역 최대 수의컨퍼런스로 개최하고, 내년부터 아시아지역 수의사들도 참가하는 국제컨퍼런스로 성장시키겠다는 방침이다.

“놀고 먹고 배우는 컨퍼런스”

“수의사와 업체가 상생하는 컨퍼런스”

9월 5~6일 열리는 ‘제3회 부산수의임상컨퍼런스’의 캐치프레이즈는 ‘놀고, 먹고, 배우는 컨퍼런스’다.

양질의 강의로 수의사와 수의대생들에게 최고의 공부기회를 제공하는 동시에, 다양한 즐길 거리를 마련해 가족들이 함께 부산에 올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부산시수의사회는 해운대-광안리를 오가는 요트 투어와 부산 시내를 관광하는 시티 투어 등을 준비하고 있다.

서강문 서울대 교수, 황철용 서울대 교수 등 아시아수의전문의를 강사진으로 대거 초청했고, 김선아 수의사(UC 데이비스 레지던트)의 동물행동의학 강의와 한국고양이수의사회(KSFM)가 진행하는 고양이 세션도 마련됐다.

박대식 수석부회장(컨퍼런스 조직위원장)

후원설명회에서는 업체와의 상생이 여러 차례 강조됐다.

협회(부산시수의사회)가 직접 주최하는 컨퍼런스인 만큼, 참가 업체들이 성과를 올릴 수 있도록 책임지고 컨퍼런스를 준비하겠다는 것이다.

박대식 수석부회장(컨퍼런스 조직위원장)은 “부산시수의사회가 책임지고 수의사와 업체들에 보답할 수 있는 컨퍼런스를 준비 중”이라며 “남부지역 최고의 컨퍼런스가 되기 위해서는 수의사와 업체들이 공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컨퍼런스 때는 물론, 컨퍼런스 이후에도 업체들이 만족할 수 있도록 협회 차원에서 노력하겠다는 설명도 있었다.

“코로나 19 방역에도 최선”

“벤츠 자동차 등 경품 마련…참가 수의사에게 혜택 돌려드린다는 의미”

부산시수의사회는 코로나19 방역 대책도 마련하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 입출입구 분리, QR코드 전자출입 명부 사용, 체온 체크, 마스크 미착용 시 덴탈마스크 제공, 강의실 및 부스 입구에 손 소독제 비치, 강의실에서도 띄어 앉기 등을 시행한다.

부스 상담 시에도 참가자 간 거리 유지를 위해 바닥에 ‘간격 유지 표시’를 시행할 방침이다.

1등 경품이 벤츠 자동차일 정도로 최고의 경품도 준비 중이다. 상품과 경품으로 참가자들에게 최대의 혜택을 돌려준다는 것이다.

박대식 위원장은 “수익을 남겨서 수의사회 운영비로 사용하는 컨퍼런스가 아니라, 참가자들에게 혜택을 드리고 보답하는 컨퍼런스를 만들겠다”고 설명했다.

이영락 부산시수의사회장은 “오늘 이 자리는 우리(부산시수의사회)의 확신을 보여주고 믿음을 드리기 위해 마련한 자리”라며 “지지와 믿음이 그 어느 때보다 크다. 수의사와 동물병원, 관련 업체가 같이 발전하는 컨퍼런스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3회 부산수의임상컨퍼런스는 오는 9월 5일(토)~6일(일) 이틀간 해운대 벡스코 컨벤션홀 1~2층에서 개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