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축산진흥연구소,가축질병 진단능력 정도관리 1위

검역본부, 가축질병 진단능력 정도관리 결과 발표

등록 : 2017.06.14 19:34:50   수정 : 2017.06.14 19:34:50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가 5월 22일부터 6월초까지 전국 가축질병진단기관의 검사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한 정도관리를 실시했다. 이번 정도관리는 시·도 지자체 방역기관 46개소와 민간 진단기관 11개소 등 총 57개 기관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정도관리 검사항목은 브루셀라병 시험관응집반응, 소결핵병 감마인터페론, 돼지열병 PCR, 뉴캣슬병 PCR, 병리조직검사 등이었다.

검역본부 측은 “정도관리 실시 전에 검사항목에 대한 사전교육을 실시함으로써 대상기관들이 정도관리에 대해 더욱 관심을 가지게 하였으며 검사능력을 향상시켰다”고 전했다.

검사항목 결과서를 취합·분석한 결과, 경남 축산진흥연구소가 57개 평가대상 기관 중 최고 점수를 받았다.

부적합율은 6.9%(2013년), 4.2%(2014년), 3.0%(2015년), 3.2%(2016년), 0.8%(2017년)로 지속적으로 낮아지는 경향을 나타냈다. 

검역본부 측은 “올해 부적합율이 급감한 이유는 처음으로 실시한 사전교육이 일조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소병재 검역본부 질병진단과장은 “전국 질병진단기관이 신속·정확하게 질병진단 결과를 양축가들에게 제공함으로써 현장과 소통하고, 신뢰받는 질병진단기관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정도관리 평가제도를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바이오노트 Vcheck,CRP이어 SAA·cPL·fPL 등 신규 항목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