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기장군,기초 지자체 최초 인수공통감염병 방역 전담기구 설치

부군수 직속하에 설치할 예정

등록 : 2017.01.11 11:49:19   수정 : 2017.01.11 11:49:19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피해가 확산되면서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부산 기장군이 효율적인 위기대응을 위해 전국 기초 지자체 최초로 사람·동물·환경에 대한 범부서 통합 방역전담조직 신설에 나섰다.

사람과 동물과 환경의 건강이 별개의 것이 아니라는 원헬스(One Health)적 관점에서 착안한 것이라는 게 기장군의 설명이다.

세계보건기구(WHO)에 의하면 지금까지 밝혀진 인수공통감염병은 200여 종 이상이며, 이 중 우리 인간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중요 질병이 100여 종이나 된다. 또한, 최근 감염병 발생 동향을 살펴보면 사람에게 문제를 야기하는 신종, 재출현 감염병의 60%가 인수공통감염병이며, 이 중 40%가 야생동물로부터 감염되는 감염병으로 인수공통감염병 유행에 대비할 필요성이 점차 커지고 있다.

기장군(군수 오규석)은 “현재 인수공통감염병에 대해서는 중앙정부차원에서 보건복지부, 농림축산식품부, 환경부가 직·간접적으로 관여하고 있으나 각 부처의 업무를 총괄 및 조정할 수 있는 기구가 없으며, 지방자치단체에서도 사람, 동물, 환경보건 관련 담당부서 상이로 갑작스런 인수공통감염병 유행 발생 시 신속하고 체계적인 대응이 미흡한 실정”이라고 밝혔다.

기장군은 이어 “금번 AI 대유행에서 알 수 있듯이 인수공통감염병은 국민건강과 국가경제에 위해요소로 작용하고 있다”며 “주민의 생명과 재산의 보호는 지자체 존립 목적으로 범부서 통합적 협업과 위기상황에 효과적으로 상시 대처하기 위한 컨트롤타워 조직 신설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인수공통감염병 방역 조직은 기존 기구를 통합적으로 개편하여 부군수 직속 하에 두는 방향으로 추진될 예정이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신제품] 반려동물 염증·호르몬 검사 한 번에 해결!`베트 크로마`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