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곡성 AI 발생···오리 4만 4천마리 살처분

등록 : 2014.11.10 23:08:21   수정 : 2014.11.10 23:08:36 김근호 기자 rootsy91@dailyvet.co.kr

전라남도는 10일 전남 곡성의 오리농가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생해 오리 4만여마리를 살처분했다고 밝혔다.

지난 7일 전남 곡성군 겸면의 한 오리 농가에서 접수된 AI 의심 신고가 정밀검사 결과 고병원성 AI(H5N8형)로 확진된 것이다.

전라남도는 이에 따라 해당 농장에서 키운 오리 1만 5천여 마리와 인근 농장 2곳의 오리 3만 3천여 마리 등 총 4만 4천여 마리를 살처분했다. 전남지역에서 AI가 발생한 것은 지난달 29일 무안군 현경면 오리농가에 이어 9일만이다.

전라도 지역에서 지속적으로 AI가 발생하자 14~16일 전북 군산에서 개최예정인 ‘제11회 군산 세계 철새축제’의 개최 역시 불분명해졌다.

한편, 7일 AI가 의심되어 살처분을 진행한 전북 김제의 오리 농가 역시 정밀검사 결과 H5N8형 고병원성 AI로 판명됐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바이오노트 Vcheck Ab 보상 이벤트 개시‥11월 30일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