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IE 등 국제기구는 수의사를 기다리고 있다

히로후미 쿠지타 본부장 `한국 수의사·수의대생` 관심 촉구

등록 : 2019.04.26 01:54:48   수정 : 2019.04.26 01:56:03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2019년 대한수의학회 춘계학술대회 및 제2회 동아시아 수의과학 연석회의(Joint Meeting of Veterinary Science in East Asia)가 25일(목) 개막했다. 기조연설을 맡은 히로후미 쿠지타 OIE 아시아태평양 대표는 한국의 젊은 수의사·수의대생들에게 “국제기구에 더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20190426ksvs_hirofumi kugita1

세계동물보건기구(OIE)는 수의계의 대표적인 국제기구다. 적은 인력에도 불구하고 효율적으로 운영되는 국제기구로 유명하다. UN(국제연합)보다 20년 앞선 1924년에 만들어질 정도로 역사가 깊다.

프랑스 파리에 본부가 있고, 5개의 지역 사무소가 있는데, 그중 하나가 일본 도쿄에 있는 아시아태평양 사무소(아태지역 본부)다. 2018년 기준 OIE 회원국은 182개국이다. 우리나라를 포함한 32개 회원국이 OIE 아태지역 본부에 소속되어 있다.

OIE 아태지역 본부를 이끄는 사람이 히로후미 쿠지타 수의사(Hirofumi Kugita, OIE Regional Representative for Asia and the Pacific)다. 일본에서 수의공무원으로 37년간 일했던 쿠지타 대표는 이날 OIE의 기능과 역할, 역사를 소개한 뒤 왜 OIE가 수의학교육에 집중하고 있는지에 대해 자세히 설명했다.

참고사진 : 프랑스 파리 OIE 본부

참고 사진 : 프랑스 파리 OIE 본부

“OIE, FAO 등 국제기구는 수의사가 필요하다”

“한국 수의대생·젊은 수의사들 관심 가져달라”

히로후미 쿠지타 수의사는 특히 한국의 수의대생과 젊은 수의사들에게 ‘국제기구에 대한 관심’을 촉구했다.

그는 “아시아 지역은 축산물위생·검역이나 가축전염병 관련 업무가 매우 중요한데, 수의사는 부족한 상황”이라며 “OIE·FAO 등 국제기구와 함께 일할 기회가 많다. 국제기구는 지금 수의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 도쿄에 있는 OIE 아시아태평양 사무소에 근무하다가 몇 달 전 FAO 방콕 사무소로 간 한국 수의사를 직접 언급하며 “현재 OIE 도쿄 사무소에는 한국 수의사가 한 명도 없다”고 아쉬워했다.

국제기구 진출을 위한 조언도 잊지 않았다.

히로후미 쿠지타 수의사는 “(특별한 경력 없이) 곧바로 직접 국제기구로 가는 건 어려울 수 있다”며 “정부에서 일하면서 영어 실력을 충분히 쌓는다면 국제기구에서 일할 기회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어 “현재 국제기구의 주요 관리직은 대부분 아시아 사람이 아니다. 이런 문화가 바뀌어야 하지 않겠느냐”며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국가에서 더 많은 수의사들이 국제기구로 진출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OIE 아태본부는 2016년에 동아시아 CVO* 포럼을 런칭하는 등 우리나라를 포함한 동아시아 7개국(우리나라, 북한, 중국, 몽골, 일본, 대만, 홍콩) 국가 CVO들과의 공동협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동물질병은 물론, 항생제 내성 문제와 수의학교육 분야에 대한 주제도 다룬다.

*CVO : Chief Veterinary Officer, 수석수의관 – 현재 우리나라 CVO는 오순민 농림축산식품부 방역정책국장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신제품] 후코이단 성분의 새로운 반려동물 기능성 보조제 `FU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