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사회 말보건원, 말 전문수의사 양성 요람으로

2014년 도입 후 4명 양성..2016년에도 교육과정 진행 계획

등록 : 2015.11.09 13:39:32   수정 : 2015.11.09 13:39:32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한국마사회 말보건원(원장 양영진)이 지난 10월 31일 말 전문수의사 교육과정 수료생을 배출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교육과정에 참가한 차수호, 최형균 수의사는 5월부터 10월까지 6개월 간 진행된 이론교육 및 임상실습을 마치고 10월 31일자로 교육과정을 수료했다.

말산업육성법에 따라 말수의사 전문양성기관으로 지정된 한국마사회 말보건원은 말 생산농가나 승마장에서 필요로 하는 말 진료서비스 공급을 확대하기 위해 말 전문수의사 교육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한국마사회 특별적립금을 통해 교육과정을 처음 개설했던 2014년에는 1년의 교육과정을 거쳐 김진희, 이지혜 수의사를 말 전문수의사로 배출한 바 있다. 2015년부터는 축산발전기금으로 재원을 전환하여 6개월간 교육을 실시했다.

교육과정에서는 한국마사회 진료진과 전공분야별 대학교수가 강사로 나서 말의 해부생리부터 파행, 산통, 호흡기질환, 안과, 약리학, 산과학에 대한 이론교육을 실시한다.

이와 함께 말보건원 진료에 참여하면서 외래마진료, 방사선 및 초음파검사, 안과검사, 마취, 수술, 입원마처치 등에 대한 실습교육도 병행된다.

말보건원에 따르면 1년 과정 수료생의 경우 어려운 산과 케이스를 제외하면 말 임상현장에서 바로 진료가 가능할 정도로 수련을 받는다.

말보건원 관계자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지만 2016년에도 올해와 유사하게 말 전문수의사 양성 교육과정을 진행할 계획”이라며 추후 모집일정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신제품] 개·고양이의 새로운 GI 문제 솔루션 `GI 바이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