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클리벳 100회] 반려동물 자가진료 금지…계속 허용되는 통상처치는?

등록 : 2017.07.02 10:15:17   수정 : 2017.07.02 10:14:51 데일리벳 관리자

weeklyvet100th

7월 1일부터 반려동물에 대한 자가진료(동물에 대한 주인의 진료행위)가 금지되었습니다. 종전 ‘자기가 사육할 수 있는 동물에 대한 진료행위’를 전면 허용하고 있던 수의사법 시행령이 개정되어, 가축에 대해서만 자가진료가 허용되고 반려동물에 대한 자가진료는 불법이 된 것입니다.

소, 돼지, 닭, 오리, 양, 사슴, 거위, 칠면조, 메추리, 타조, 꿩, 말, 염소, 노새, 당나귀, 토끼, 꿀벌, 오소리, 지렁이, 관상조류, 수생동물 등 21개 축종에서는 계속해서 자가진료가 허용됩니다.

그러나 개, 고양이 등 반려동물에 대한 주인의 진료행위는 앞으로 수의사법 제10조(무면허진료행위 금지)위반으로 처벌받을 수 있습니다.

23년 만에 반려동물에 대한 주인의 자가진료 행위가 금지됐기 때문에 혼란이 야기될 수 있습니다.

이같은 혼란을 줄이고자 농림축산식품부에서 관련 사례집을 발간했는데요, 이번 주 위클리벳에서는 반려동물 자가진료 금지 및 사례집에 대한 내용을 자세하게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출연 : 문희정 아나운서, 이학범 수의사(데일리벳 대표)

*위클리벳이 100회를 맞았습니다. 위클리벳에 많은 관심과 도움을 주시는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신제품] 큐어애니케어 반려견 전용 항암 보조식품 `아포캡스®C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