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약품 산업발전대책⑤] 동물약품 관리조직 및 업무체계 개편

등록 : 2016.05.05 19:22:50   수정 : 2016.05.05 19:22:50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동필, 이하 농식품부)가 수출주도형 동물용의약품 산업 발전대책(’16~’20)을 수립했습니다. 

‘수출 산업화를 통한 성장 동력을 창출한다’는 큰 비전 아래 2020년까지 국내생산(’15년 6,454억원 → ’20년 1조600억원), 수출액(2.1억달러→5억달러), 수출비중(38%→54%), 제조분야 일자리 수(3,070명→5,050명)를 목표로 5대 분야 14대 과제(48개 세부과제)를 수립했습니다.

*5대 분야 추진 전략 : ①동물용의약품등 관리제도 선진화 ②산업육성 인프라 지원 ③수출초기 해외시장 진출 활성화 ④글로벌 제품개발 등 전략적 R&D지원 ⑤동물약품 관리조직 및 업무체계 개편

데일리벳에서 5대 분야 추진 전략을 하나씩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다섯 번째는 ‘동물약품 관리조직 및 업무체계 개편‘ 입니다.

vetproduct2020_2

수출주도형 동물용의약품 산업 발전대책(2016~2020)

동물약품 산업의 수출 주도형 산업 전환에 따른 수출 및 산업육성 기능 보강이 추진된다.

또한, 반려동물 시장확대 등 현실에 맞는 동물용의료기기 관리 체계를 구축하고, 동물용의약품 심사업무의 전문성 및 독립성 확보 등을 위해 검역본부의 업무체계가 조정될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금번 대책에 대해 “검역본부, 한국동물약품협회 등과 합동으로 세부과제에 대한 연차별 계획을 수립하여 지속적으로 이행 및 관리해 나가고, 예산당국과 협의하여 사업예산을 확보하는 한편, 수출 산업화를 통한 성장동력 창출에 초점을 맞추어 산업육성과 수출 애로요인 발굴개선 등을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비전 및 목표 실현을 위해서는 동물약품 업계에서 경영혁신을 통한 제품개발, 품질향상 및 해외수출 확대가 필요하다”며 “적극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번 [수출주도형 동물용의약품 산업 발전대책('16~'20)]은 그간 농식품부와 관련업체, 협회 및 학계 전문가 등이 참여한 동물용의약품 산업발전 TF를 통해 수립된 내용이다.

TF는 지난해 9월부터 활동했으며, 이후 동물약품 자문위원회(‘16.3.11, 3.30), 장관주재 현장간담회(‘16.3.11, 3.19), 국민축산포럼(’16.3.16), 공청회(’16.3.24), 관계부처 의견조회(’16.4.1~4.7)를 거쳐 최종 발전대책이 지난 5월 3일 국무회의에 보고됐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신제품] 후코이단 성분의 새로운 반려동물 기능성 보조제 `FU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