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노트` 메르스 감염 진단 키트,세계 표준 메르스 진단시약으로

세계 최초 OIE 인증 획득...수출 증가 기대

등록 : 2016.06.03 17:41:31   수정 : 2016.06.03 17:41:31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bionote_mers_ag_kit

국내 바이오 기업 바이오노트가 메르스 간이 진단 키트가 세계 동물 보건 기구 (이하 OIE)의 인증을 획득하며, 국제 표준 진단법으로 그 기술을 인정받았다고 밝혔다. 국내 최초의 OIE 제품 인증이며, 세계 최초의 간이 진단 키트 OIE인증이라는 의미까지 더했다.

신속하고 정확한 감염 여부 진단이 특징적인 바이오노트 메르스 간이 진단 키트는 검체 채취 후 15분만에 결과를 도출한다. 반면, 보건복지부 및 질병 관리 본부 권장 메르스 실험실 검사법은 2~3일 정도 시간이 소요된다.

바이오노트 측은 “지난해 국내 메르스 사태에서 보았듯이, 감염성 질환인 메르스는 신속한 진단을 통한 격리가 중요하므로 간이 진단 키트의 국제적인 수요는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라며 “메르스 간이 진단 키트는 이미 중동에서 기술성을 인정 받은 바 있다”고 밝혔다.

바이오노트는 국내에서 메르스 사태가 발생하기 전인 2014년부터 메르스 진단키트를 개발했으며, 중동에 약 96,800 테스트를 판매하며 약 11억원의 매출액을 달성했다. 또한, 아랍 에미레이트 정부기관 ADFCA가 2015년 연구 논문을 통해, 바이오노트 메르스 간이 진단 키트의 민감도는 93.9%, 특이도는 99.6%라고 밝히기도 했다.

바이오노트 관계자는 “기후 변화, 항생제 남용, 유전자 기술 발전 등으로 인하여 발생된 신종 전염병들이 인류의 건강을 위협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기술력을 바탕으로 많은 감염성 질환 진단 시약을 개발하여 국제적 공중 보건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2003년에 설립된 바이오노트는 동물질병진단키트 분야에서 전 세계 2위의 판매량을 기록하며 꾸준한 성장을 보이고 있는 국내 바이오 벤처 기업이다. 지속적인 제품 개발, 시장 발굴 및 판매 전략 수립 등을 통해 현재 전 세계 80여 개국에 100여 가지 동물 질병 진단키트를 수출하고 있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신제품] 큐어애니케어 반려견 전용 항암 보조식품 `아포캡스®C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