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동물약품협회 2016년 1차 자문위원회 개최,위원장에 이문한 교수

등록 : 2016.03.30 18:20:57   수정 : 2016.03.30 18:22:36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한국동물약품협회(회장 곽형근)가 3월 30일 서초동에서 2016년도 제1차 자문위원회를 개최했다.

협회는 이 날 농림축산식품부 축산정책국 이천일 국장을 포함한 정부기관, 관련 기관 및 단체 전문가 30명을 자문위원으로 위촉하여 동물약품산업 현황과 한국동물약품협회 및 기술연구원의 2016년 사업계획을 보고했다. 또한 금년도 농림축산식품부에서 마련 중인 동물용의약품 산업 중장기 발전대책에 대한 소개와 이에 대한 자문을 구하고 자문위원장 위촉 등 협의 안건을 의결했다.

자문위원회에서는 정부차원의 발전 대책이 마련되고 있는 만큼 앞으로 수출 산업으로 발돋움 하기 위한 제도적, 조직적 개편이 필요하다는 점에 모두 동감하며, 소비자단체, 정부기관을 중심으로 한 관리체계 개선의 필요성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김재홍 위원(서울대학교 수의과대학 학장)은 미국 및 일본의 예를 들며, 농식품부 내 전담계가 없는 점을 지적하였으고 정책적인 지원 외에도 조직적인 체계 구축이 시급하다고 하였으며, 배상호 위원(前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장)은 대만과 같이 동물용의약품을 관리하는 독립법을 갖춘 나라들의 선진화된 동물약품 관리현황을 제시하며 관리법 제정을 위해 자문위원들이 함께 노력하는 한해가 되어야 할 것임을 언급했다.

이에 대해 곽형근 한국동물약품협회 회장은 “산업 발전 대책이 처음으로 마련된 만큼 관리체계 개선을 통한 효율적인 산업 지원이 필요하며, 이를 위해 농식품부 내 전담계, 검역본부 내 전담과를 구성해야 하며 협회 및 기술연구원의 인력보강도 준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나아가 앞으로도 관련 부처와 함께 논의하여 조직 확대 및 제도 개선에 전력을 다 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곽형근 회장은 업계에서 가장 관심이 높은 중국 수출 가능성에 대해 농식품부를 중심으로 국가간 협약 체결을 준비 중인 상황을 설명하며 앞으로도 수출이 어려운 국가들에 대한 정부 주도의 지원 활동이 계속될 것을 언급하며, 그 외 농가 환경 개선용 약품 개발, 반려동물 산업발전 방안 협의, 과당경쟁 방지를 위한 유통체계 개선 등에 대한 자문위원단 의견을 종합하여 금년도 사업 추진에 반영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한편, 한국동물약품협회의 자문위원회 위원장으로는 이문한 교수(서울대학교 명예교수)가 선출되었다. 자문위원회는 앞으로 국내외 이슈들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3개 분과(기술분과, 제도분과, 대외협력분과)로 운영될 예정이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신제품] 퓨리나 프로플랜 처방식 신제품 `피부·결석·소화기·비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