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수의과대학 2014 수시모집 마감..`평균 경쟁률 16.55대1`

등록 : 2013.09.24 12:57:28   수정 : 2015.12.28 22:52:07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2011년부터 꾸준한 경쟁률 증가세 ‘수의과대학 인기 여전’

경쟁률 1위는 건국대 ’43.11대1’..한 학교 내에서도 전형별로 경쟁률 편차 커

전국 10개 수의과대학의 2014년도 수시입학 경쟁률이 평균 16.55대 1을 기록했다.

각 수의과대학은 9월 첫째주와 둘째주에 걸쳐 수시원서접수를 진행했다.

대입원서접수 전문사이트 유웨이와 진학사에 따르면, 일반 학업우수자부터 농어촌, 사회적배려대상자까지 다양한 전형으로 구성된 이번 수의과대학 수시모집에 전국에서 총 4,072명의 수험생이 지원했다. 선발인원은 10개 대학을 합쳐 총 246명이다.

선발인원이 가장 많은 수의과대학은 입학정원 전체를 수시모집으로 뽑는 서울대학교로 47명이다. 그 뒤로 경북대학교(41명), 충남대학교(31명), 경상대학교(30명)가 포진해 있다.

올해 수시모집에 가장 많은 수험생이 지원한 수의과대학은 경북대학교로 1,033명이 원서를 접수했다. 건국대학교가 776명으로 2위, 강원대학교가 467명으로 3위를 기록했다.

수의대수시경쟁률

각 수의과대학별 경쟁률은 4대1부터 43대1까지 다양했다. 건국대와 강원대가 각각 43.11대1, 42.45대1로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서울대가 4.68대1로 가장 낮았다. 10개 수의과대학 중 7개 학교가 10대1이 넘는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경쟁률은 한 수의과대학 내에서도 전형에 따라 다양했다. 각 학교별로 최대 6종류까지 다양한 전형으로 분리해 지원을 받았기 때문이다. 최고 경쟁률을 기록한 건국대의 경우 농어촌 전형은 5대1수준이었지만 논술우수자전형은 6명 선발에 600여명이 몰려 경쟁률이 100대1에 육박했다. 최저 경쟁률을 보인 서울대의 경우에도 일반전형은 6.72대1이다.

수시입학 경쟁률은 지난 4년간 대체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10개 수의과대학의평균 수시입학 경쟁률은 2011년 10.1대1에서 2014년 16.55대1까지 꾸준히 증가했다. 

전국 10개 수의과대학의 수시모집 선발인원은 2011년 225명에서 2014년 246명으로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지만, 그동안 지원자는 2,272명에서 4,072명으로 두배 가까이 늘었다.

특히 건국대와 강원대, 제주대의 경쟁률이 4년간 급성장했다. 건국대는 작년에 비해 수시입학 정원을 42% 줄였지만 지원자는 12%만 감소하여 경쟁률이 급증했다.

한편, 2014학년도 대입 수시모집 경쟁률을 공개한 196개 대학의 평균경쟁률은 9.6대1로 집계됐다. 서울소재 40개 대학 평균경쟁률은 전년도 19대1에서 올해 17.76대1로 하락했고, 수도권 32개 대학과 지방권 124개 대학의 평균경쟁률은 소폭 상승했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신제품] 노령견 `인지장애증후군` 개선에 도움을 주는 `브라이트 마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