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클리벳 362회] 수의사 아닌 사람에게 가축방역관을 시킨다니?


0
글자크기 설정
최대 작게
작게
보통
크게
최대 크게

가축방역관은 가축의 전염성 질병이 발생하거나 퍼지는 것을 막기 위해 시료채취, 병성감정, 혈청검사, 역학조사, 검사·주사·약욕목욕·투약, 살처분 또는 도태의 권고 조치 등을 하는 공무원을 말합니다.

현행 가축전염병예방법에 따라 가축방역관은 수의사만 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워낙 수의직 공무원 기피 현상이 심해지고 가축방역관 부족 사태가 심각해지자, 정부가 수의사가 아닌 사람도 가축방역관으로 지정하는 법안을 준비 중입니다.

위클리벳 362회에서 비(非)수의사 가축방역관 논란 사태를 짚어드립니다.

출연 : 문희정 아나운서, 이학범 데일리벳 대표(수의사)

[위클리벳 362회] 수의사 아닌 사람에게 가축방역관을 시킨다니?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