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37개 동물위생시험소 본·지소, AI 진단 능력은?

검역본부, 지자체 가축방역기관 AI 바이러스 유전자 검사 능력 평가

등록 : 2021.10.13 13:53:58   수정 : 2021.10.13 13:55:18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 이하 ‘검역본부’)가 9월 1일부터 15일까지 전국 지자체 가축방역기관을 대상으로 AI(조류인플루엔자) 진단 능력 검증을 위해 유전자 진단법에 대한 하반기 정도관리를 실시했다.

대상은 AI 유전자 검사(rRT-PCR) 업무를 수행하는 전국 17개 시·도 동물위생시험소 본소 및 지소(총 37개소)였다.

검역본부는 바이러스 유무와 타입을 판정하는 정확도와 결괏값을 표준 점수로 환산하여 상대적으로 비교하는 산포도 분석뿐만 아니라, 분석적 민감도를 추가해 검사 능력을 다각적으로 평가했다.

정확도 평가에서는 정보가림 평가(Blind test) 시료에 대한 양성·음성 판정 결과 모든 기관이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단, 산포도와 분석적 민감도 평가에서 각각 한 개 기관이 기준치에 미달했다. 검역본부는 원인을 파악하고 10월 중 재검사를 통해 개선 여부를 확인한다는 방침이다.

검역본부는 또한, 지난 5월부터 9월까지 전국 12개 시·도 AI 정밀진단기관에 대한 현장 점검도 실시했다. AI 정밀진단 업무 수행을 위한 인력 및 시설‧장비를 확보·운영하는지 조사하고, 대장 기록 오류 등 개선이 필요한 상황에 대해서 시정을 요청했다.

검역본부 이윤정 조류인플루엔자연구진단과장은 “전국의 시·도 동물위생시험소는 우리나라 AI 검사 체계의 최전선에서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으므로, 앞으로도 해당 기관에 대한 진단 교육 및 정도관리 업무를 보다 내실 있게 진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