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안디노스틱, ASF 항체진단키트 개발‥진단 포트폴리오 완성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유전자진단·항원간이진단·항체진단 검사키트 3종 구비

등록 : 2021.05.25 10:48:00   수정 : 2021.05.25 10:48:03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메디안디노스틱(대표이사 오진식)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ELISA 항체진단키트를 개발했다. PCR 유전자진단키트와 항원 간이진단키트, 항체진단키트에 이르는 ASF 진단 포트폴리오를 완성했다.

메디안디노스틱은 21일 농림축산검역본부로부터 ASF 바이러스 특이 항체를 검출하는 항체진단키트 VDProⓇ ASFV Ab iELiSA Ver 2.0의 품목허가를 취득했다고 밝혔다.

메디안디노스틱 측은 “순수 국내 기술로 ASF 항체진단키트가 개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세계에서 3번째”라며 “세계동물보건기구(OIE) 표준검사법인 IPT(Immunoperoxidase test)와 비교해 매우 높은 일치도를 보인다”고 설명했다.

유전자 2형 ASF 바이러스를 사용한 IPT법과 비교하여 감염 후 8~9일 째에 항체 양전이 확인됐다.

국내는 물론 중국, 베트남 등 주요 아시아 국가에서 유행하고 있는 ASF 바이러스도 유전자 2형이다.

강보규 메디안디노스틱 본부장은 “메디안디노스틱이 출시할 항체 ELISA키트는 기존 수입제품 대비 15% 이상 높은 임상적 민감도, 99.5%의 높은 특이도를 보여 우수한 성능을 확인했다”며 “유전자 2형 바이러스에 대한 검출 성능이 뛰어나 기존 수입품을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앞서 메디안디노스틱은 ASF 바이러스 항원을 검출하는 유전자진단키트, 항원 신속간이진단키트를 개발해 방역기관에 공급하고 있다. 여기에 항체 진단 ELISA 키트의 정식 품목허가까지 더해 ASF 진단의 토탈 포트폴리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