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농가 AI 중복검사에 지친다‥농장전담수의사 체계 필요

중복되는 모니터링·예찰검사 줄이고, 수의사가 관리하는 방식 택해야

등록 : 2020.08.11 06:33:58   수정 : 2020.08.23 13:09:28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농가별 전담 수의사를 중심으로 오리농가의 AI 예찰을 효율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고병원성 AI의 주요 확산 원인으로 지목된 오리농가에 다수의 모니터링 검사가 도입되면서, 검사 자체로 인한 피해가 커졌다는 것이다.

이개호·서삼석·김승남 의원과 농수축산신문이 7일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개최한 오리농가 AI 방역대책 개선을 위한 국회 토론회에서는 중복되는 AI 모니터링에 대한 문제제기가 이어졌다.

출하전 검사하고 이틀만에 도축장 검사 또 할 필요 있나’

농가, 방역주체별 검사·방문 중복 심해 힘들다 호소

박하담 금호농장 대표는 “출하 2~3일전에 ‘출하전 검사’를 해놓고 바로 도압장에 가면 또 ‘도축장 검사’를 한다”며 “무의미한 중복검사는 과감히 없애야 한다”고 주장했다.

충북 진천에서 오리를 키우는 한 농가도 “인후두 검사로 실시하는 출하전 검사로 인해 폐사하는 개체가 여럿 나온다”며 “겨울철 특별방역기간이 아닐 때도 검사가 너무 많고, 출하전 검사를 했음에도 도축장 검사를 또 하는 것은 문제”라고 지적했다.

분변검사에 비해 인후두검사가 AI 감염을 더 빠르고 정확하게 찾아낼 수 있다. 사람에서 실시하는 코로나19 검사와 비슷한 셈이다. 다만 포획과 검체수집 과정에서 오리가 받는 스트레스가 큰 것이 단점이다.

김만섭 오리협회장은 “특별방역대책기간이나 야생조류에서 고병원성 AI가 검출됐을 때는 인후두 검사를 실시하더라도, (비발생상황인) 평시에는 분변검사로 모니터링하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농가별로 폐사체를 제출해 모니터링하는 ‘폐사체 검사’도 도마에 올랐다. 전영옥 예진농장 대표는 “농장주가 시험소로 폐사체를 직접 제출하다 보니 교차오염 위험이 크다”고 말했다.

예찰 기관이 너무 많다 보니 농가가 힘들다는 지적도 나왔다. 박하담 대표는 “오리 입식 후 출하까지 45일여가 걸리는데 그동안 읍면사무소, 시군청, 동물위생시험소, 방역위생지원본부, 검역본부가 돌아가면서 (농장에) 너무 많이 온다”고 말했다.

나주에서 오리를 기르는 또다른 농가는 “매주 3회는 검사하고, 5번씩 공무원들이 나와 점검한다. AI를 누가 확산시키는 것인가”라며 분통을 터뜨리기도 했다.

허주형 대한수의사회장

농가별 수의사로 예찰 일원화 해야..허주형 회장 `농장전담수의사 제도 필요`

일선 가금수의사인 손영호 반석엘티씨 대표는 “특별방역대책기간이 종료된 후에도 검사 강도가 유지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위험성이 없는 평시에도 경직된 방역을 개선하기 위한 고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그 대안으로 수의사 중심의 농가 주치의 제도가 필요하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여러 방역주체가 각자 모니터링을 중복해서 펼치기 보다, 농가별로 수의사가 모니터링 검사와 예찰을 전담하고 필요시 방역당국에 보고하는 체계가 효율적이라는 것이다.

영암에서 오리를 기르는 한 농가는 “수의사가 농가를 예찰해주는 보조사업이 큰 도움이 된다”며 수의사 1명이 오리농가 20~30개소를 담당해 예찰할 수 있도록 정부가 지원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전영옥 대표도 “가금 전문 수의사가 없다 보니 어려움은 있지만, 5년여간 보조사업이 이어지면서 농가들도 큰 도움을 받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힘을 보탰다.

허주형 대한수의사회장은 “가축전염병 방역에 당국과 농장만 있고 가운데에 수의사가 없다”며 “농장전담수의사 제도 추진이 제 공약이기도 하다. 오리를 포함한 농장의 방역관리를 위해 임상수의사의 역할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김대균 농림축산식품부 방역정책국장(CVO)도 “AI가 계속 발생하여 원인을 찾다 보니 검사도 점차 늘어났다”며 “농가 차원에서 너무 잦은 검사와 많은 방문이 힘들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는 만큼, 특별방역대책기간과 평시의 체계를 나누는 문제는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