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고양이→사람’ 전염 첫 보고…대상은 진료한 ‘수의사’

태국 대학동물병원서 전염 사례, 유전자 분석으로 증거 밝혀..EID에 보고

등록 : 2022.06.13 14:52:49   수정 : 2022.06.13 18:24:17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코로나19에 감염된 고양이가 사람으로 바이러스를 전염시킨 사례가 태국에서 보고됐다. 전염된 사람은 해당 고양이를 진료한 수의사였다.

태국 송클라대학 연구진은 지난해 7월~9월 태국에서 발생한 해당 사례를 국제 학술지 ‘EID(Emerging Infectious Diseases)’에 보고했다.

2020년 본격화된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개·고양이뿐만 아니라 사자, 밍크, 호랑이 등 다양한 종에서 코로나19 감염이 보고됐다.

하지만 이들 대부분이 코로나19에 먼저 감염된 사람으로부터 전파된 것으로 추정됐다(Reverse-zoonosis). 반면 이번 사례는 코로나19에 감염된 동물로부터 사람이 전염된 것으로 분석됐다.

태국에서 보고한 고양이→수의사 전염사례 타임라인
(Sila T, et al. Suspected cat-to-human transmission of SARS-CoV-2, Thailand, July–September 2021. Emerg Infect Dis. 2022 Jul)

논문에 따르면, 방콕에 살던 30대 아들과 60대 아버지가 코로나19에 감염돼 태국 남부 송클라대학병원으로 전원된 것은 지난해 8월 8일이다. 이 부자는 전원되면서 키우던 고양이를 함께 데려왔다.

이 고양이는 이틀 뒤인 8월 10일 송클라대학 동물병원에서 진료를 받았다. 32세 여성 수의사A와 동료인 수의사E, 수의사F가 진료를 담당했다.

수의사 A·E·F는 모두 진료 시에 장갑과 마스크를 착용했다. 하지만 눈을 보호할 수 있는 페이스실드나 고글은 착용하지 않았다.

수의사E·F가 보정하는 사이 수의사A가 비강·직장 샘플을 채취했는데, 비강 샘플을 채취할 때 고양이가 수의사A의 얼굴에 재채기를 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수의사A는 3일 뒤인 13일부터 발열, 콧물, 기침 등의 증상을 겪었다. 15일 해당 고양이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자 수의사A도 송클라대학병원에 내원했고 코로나19로 확진됐다.

반면 함께 진료한 수의사E·F는 감염되지 않았다.

대학동물병원의 다른 직원에 대한 조사에서도 대동물 진료부의 수의사G 1명을 제외하고는 다른 감염자가 발견되지 않았다. 수의사G는 수의사A·E·F와 직간접적으로 전혀 접촉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수의사A가 고양이 재채기의 비말에 노출된 것이 전염원으로 지목된 이유다.

유전자 분석 결과도 이 같은 추정을 뒷받침했다.

연구진은 수의사A와 보호자B·C, 고양이에서 분리된 바이러스 유전자의 염기서열을 분석했다. 그 결과 이들이 같은 바이러스로 판단했다.

이들 바이러스는 같은 기간 송클라 지역에서 발생한 다른 코로나19 감염환자의 바이러스와 유전적으로 차이를 보였다.

연구진은 보호자B·C가 원래 거주하던 방콕에서 감염됐는데, 당시 아직 알파 변이주가 우세하던 송클라 지역과 달리 방콕은 이미 델타 변이주가 광범위하게 확산된 상황이었다는 점을 지목했다.

연구진은 “수의사A와 보호자B·C, 고양이의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가 동일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들 염기서열은 송크라 지역의 다른 감염환자와 차이를 보였다”면서 “이들(보호자-고양이-수의사)의 감염이 역학적으로 연관되어 있음을 시사한다”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고양이에서 사람으로 코로나19가 전파될 수 있다는 점이 증명됐지만 흔한 경우는 아니다”라며 “고양이는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분비하는 기간이 5일 전후로 짧다”고 덧붙였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