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기초생활수급자 반려동물 의료서비스 지원+반려동물 문화교실

등록 : 2016.06.12 18:34:25   수정 : 2016.06.12 18:34:25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반려동물을 키우는 ‘펫팸족(애완동물+가족)’ 천만 시대지만, 출산과 이사 같은 일상적 변화, 동물의 노화나 병듦, 개인의 변덕 등을 이유로 버려지고 학대받는 반려동물이 매년 8만 마리에 달한다.

말 못하는 동물과 함께 살아간다는 건 쉽지 않은 일이다. 동물의 건강 상태와 심리를 행동으로 인지하고 아이를 키우듯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며 경제적 부담도 동반하기 때문이다.

동물과 사람이 조화롭게 공존하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앞장서온 강동구(구청장 이해식)는 오는 9일부터 <반려동물 문화교실>을 연다. 관내 애견센터 및 동물병원과의 민관협력을 통해 매주 목요일 총 네 차례 교육을 진행한다.

2016년 100명, 2017년 150명, 더 나아가 2020년 300명까지 순차적으로 교육 인원을 늘려가면서 반려가족의 올바른 동물 이해를 적극 도울 계획이다.

<반려동물 문화교실>에서는 동물에 대한 애정과 전문지식이 많은 수의사가 진행을 맡아 반려가족에게 반려견 양육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교육을 제공한다. 강아지 습성, 사람과 동물 사이의 서열문제, 보상을 이용한 교육 방법, 반려견 문제행동 개선 방안, 산책의 중요성 등이 그 내용이다.

강동구는 또한 전국 최초로 반려동물을 키우는 기초생활수급자를 대상으로 반려동물 의료서비스를 지원한다.

이 사업은 ‘서울시 자치구 동물복지 활성화 정책’으로 공모 신청해 선정됐다. 등록된 동물에 한해 반려견(등록된 동물로 한정)의 경우 10만 원 상당의 예방접종비, 반려묘는 15만 원 상당의 중성화 비용을 지원한다.

관내 동물병원 20여 곳과 협력해 보다 쉽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대상자는 오는 30일까지 구청 일자리경제과(☎02-3425-5856)나 동 주민센터에서 접수하면 된다.

강동구는 2013년 전국 최초로 ‘길고양이 급식소’ 운영을 시작해 현재 관내 60곳의 급식소를 성공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동물복지 조례 제정, 성장기 아이들 대상 ‘찾아가는 동물학교’ 운영 등을 통해 동물에 대한 잘못된 고정관념을 바로잡고 동물과 더불어 사는 사회를 조성하고자 하는 노력은 큰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강동구 관계자는 “올바른 사랑은 적극적인 관심과 책임감을 바탕으로 한다”며 “반려동물은 나를 돋보이게 하는 장식품이나 장난감이 아니다. 한 생명체로 바라보며 끝까지 책임질 수 있을 때 우리는 새로운 가족, 반려동물과 행복한 공존이 가능하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