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제 특수목적견 ‘이제 훈련받으러 가요’

등록 : 2013.06.04 11:47:31   수정 : 2013.11.26 10:48:37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농촌진흥청, 복제 특수견 6마리 검역본부·육군·경찰청에 인계

농촌진흥청(청장 이양호)은 체세포복제를 통해 태어난 특수목적견인 검역탐지견 '카이저'의 복제견 1마리와 경찰 폭발물탐지견 '미키'의 복제견 4마리, 그리고 육군의 폭발물탐지견 '아모스' 복제견 1마리 등 총 6마리의 복제견을 지난 5월 28일 인계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복제된 6마리의 복제견은 각각 농림축산검역본부, 경찰청 육군에 인계됐다.

 

특수목적견복제

검역본부에 전달된 카이저의 복제견 1마리는 작년 12월 11일에 태어났으며, 경찰청에 전달된 미키의 복제견 4마리는 올 1월1일, 2월5일에 각각 태어났다. 또한 육군 군견훈련대에 전달된 '아모스'의 복제견은 2월 7일에 태어났다. 이들 6마리 강아지는 모두 좋은 건강상태를 보여 인계과정이 수월하게 진행될 수 있었다.

농촌진흥청 축산생명환경부 홍성구 부장은 "국립축산과학원에서는 우수 특수목적견을 지속적으로 생산하고 관련 정부기관에 보급함으로써 국가 검역과 보안에 크게 기여할 것" 이라며 "현 정부가 추구하는 부처 간 협업의 모범적인 사례가 되도록 노력하겠다" 고 말했다.

이번에 인계된 복제견은 해당기관에서 목적에 맞는 사회화와 탐지훈련을 통해 특수목적견으로 양성될 예정이며, 각자의 분야에서 해당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문의 : 동물바이오공학과 류재규 연구관 031-290-16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