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역본부·식약처·환경부·해수부 모여 비인체 분야 항생제 내성 논의

원헬스 개념 아래 관계부처 협업...관련 워크숍 개최

등록 : 2023.09.09 10:40:41   수정 : 2023.09.09 10:43:30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정부가 비인체 분야 항생제 내성 확산 방지를 위해 기관별 정책 방향을 공유하고 상호 협력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관계부처 협업 워크숍을 6일 개최했다.

비인체 분야는 농식품부의 축사·가축, 환경부의 물 환경, 해수부의 양식장·수산생물, 식약처의 가공·유통단계 식품을 뜻한다.

이번 워크숍에서는 각 부처에 서로 파견된 연구자들이 그간 수행한 사업의 결과와 향후 협력 방을 논의하고, ‘2022년도 국가항생제 사용 및 내성 모니터링 보고서-동물, 축산물’ 결과를 공유했다.

또한, 분야별 항생제 판매량, 내성률 조사 등의 정보를 공유하기 위해 마련 중인 항생제 통합정보시스템 개발 계획을 논의했다.

정부는 지난해부터 ‘원헬스(One Health)’ 개념 아래 관계부처가 협업하여 항생제내성 관리를 하고 있다. 이전에는 각 부처가 영역별로 항생제내성 저감 사업을 시행 중이었으나, 항생제 내성균을 효과적으로 줄이기 위해 개별적인 관리보다 통합적인 개념으로 접근하는 세계적인 추세를 따른 것이다.

특히, 올해 3월부터는 다른 부처에 전문가를 파견해 분야별 항생제 사용량과 내성률, 내성균 추이를 주기적으로 검토·평가하는 등 항생제 내성 저감 통합 감시체계를 마련하고 있다.

이를 위해 식약처와 해수부, 농식품부와 환경부가 각각 1명의 연구관을 교환·파견했다.

현재 정부는 우리나라의 비인체 분야 항생제 내성 모니터링 결과를 유엔식량농업기구(UN FAO)·세계동물보건기구(WOAH)에 공유하고, 개발도상국을 대상으로 국제개발 협력사업을 추진하는 등 국제적인 항생제 내성 저감을 위해 국제기구 등과 협력 중이다.

정부는 “앞으로도 항생제 사용에 의한 내성 발생과 식품, 환경으로 전파되는 연관성 등을 조사·연구하고 항생제 내성 문제에 대한 부처 간 긴밀한 대응 체계를 마련해 항생제 내성 안전관리 강화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