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루셀라 걸렸다고 반려견을 살처분하라니 말이 됩니까˝

동물위생시험소장 간담회서 반려동물 질병 문제 도마..별도 규정 마련해야

등록 : 2022.07.27 06:01:22   수정 : 2022.07.27 09:24:27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브루셀라병에 걸렸다고 반려견을 살처분하라니 말이 됩니까”

22일 성남 수의과학회관에서 열린 전국 동물위생시험소장 간담회에서는 반려동물 질병 문제가 도마에 올랐다. 고병원성 AI, 구제역 등 농장동물 질병을 우선 떠올리게 되는 시험소 행사에서 반려동물 질병이 언급된 것은 의외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수도권 지역 시험소 측은 결핵, 브루셀라병 등 반려동물도 걸리는 인수공통감염병에 대한 별도의 방역지침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광견병조차 방역실시요령 없이 표류하고 있다는 지적도 이어졌다.

반려견도 살처분하라는 농식품부 고시

이동제한·정기검사로 대체했지만..

서울보건환경연구원 노창식 동물위생시험소장은 “농식품부는 반려동물의 인수공통감염병에 대한 관심도 여력도 없다”고 지적했다.

이는 최근 서울에서 확인된 개 브루셀라병 환축에서 여실히 드러났다. 서울대 동물병원에서 의뢰된 검사에서 브루셀라병이 확진됐는데, 농식품부에 관련 조치를 문의하니 ‘살처분’이라는 답변만 돌아왔다는 것이다.

현행 [결핵병 및 브루셀라병 방역실시요령]은 소에만 초점을 맞추고 있다. 개·고양이에 대해서는 ‘감염소와 함께 사육되고 있는 개·고양이에서 양성이 확인되면 살처분 명령을 내려야 한다’는 정도만 규정되어 있다. 높아진 반려동물 문화와는 동떨어진 내용이다.

브루셀라 양성이라 하더라도 반려견에 ‘살처분’ 명령을 내릴 수는 없다고 판단한 서울시는 보호자 협조 하에 치료를 진행하면서 회복 여부를 정기적으로 검사하는 대안을 택했다. 다른 동물로 전염될 위험을 줄이기 위해 자택 격리를 명령했다.

사람으로 전염될 수 있는 인수공통감염병에 반려동물이 걸렸을 때 어떻게 대응해야 하는지는 논란이 있을 수밖에 없다. 사람에서 얼마나 피해를 일으키는 질병인지, 얼마나 잘 전염되는지, 반려동물의 증상은 어떠한 지 등에 따라 판단이 달라질 수 있다.

무조건 살처분하라는 식의 규제보다 더 세밀한 지침이 필요하지만, 반려동물 질병 관리는 정부의 관심 밖이다.

노 소장은 “반려동물에 맞는 지침을 별도로 만들자고 해도 반응이 없다”며 “언젠가는 터질 문제인데 답답하다”고 토로했다.

 

유기동물보호센터 전염병 관리부터 필요

반려동물 별도 규정 만들어야

결국 반려동물 인수공통감염병도 시험소 역할..’변화 필요하다’

이주호 인천동물위생시험소장도 “수도권에서는 (농장동물보다) 반려동물 질병 문제에 시민들의 관심이 많지만, 누가 담당해야 하는 지부터 명확하지 않다”며 “예산은 없지만 관내 유기동물의 전염병은 자체적으로도 검사하고 있다. 결국 시험소가 반려동물 질병 업무도 담당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환 경북동물위생시험소장도 반려동물 인수공통감염병 관리 필요성을 지목했다.

당장 유기동물보호센터에서 개·고양이를 입양하는 시민들이 많은 만큼, 기본적인 인수공통감염병 스크리닝이 필요한데 손도 못 대고 있는 실정이라는 것이다.

우연철 대한수의사회 사무총장은 “반려동물 질병에 대해 방역실시요령이 만들어진 적이 없다. 광견병조차 없다”고 꼬집었다.

현행 가축전염병예방법이 규정한 법정 전염병은 68종에 달한다. 하지만 방역당국이 적극적으로 관리하는 질병은 사실상 방역실시요령을 따로 고시한 7종(결핵병·브루셀라병·구제역·뉴캣슬병·돼지열병·돼지오제스키병·조류인플루엔자)에 국한된다.

따로 방역실시요령을 만들기 어렵다면, 반려동물이 감염돼 문제를 일으킬 수 있는 인수공통감염병 전반에 적용할 수 있는 형태로라도 별도 규정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최옥봉 경기북부동물위생시험소 가축방역팀장은 “메르스 발생 당시에도 국내에 있는 낙타 검사 업무가 내려왔다”며 “반려동물 인수공통감염병은 결국 시험소가 담당하는 형태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최 팀장은 “국내에 있지도 않은 질병을 검사하는 식의 기존 업무에는 다이어트가 필요하고, 사회적 요구가 있는 반려동물 공중보건 관련 업무는 확립해나가는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동물위생시험소협의회가 공동 대응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