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동물진료비 편차 크고 불투명” 진료비 공시제 공약

남양주 동물자유연대 온센터 방문해 동물 공약 발표..반려동물보험 가입 의무화 포함

등록 : 2021.08.20 00:36:43   수정 : 2021.08.20 08:26:59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19일 동물자유연대 온센터를 방문한 정세균 전 총리
(사진 : 정세균 전 총리 SNS)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정세균 전 총리가 반려동물 공약을 내놨다. 반려동물 진료비 표준화와 공시제 도입을 전면에 내세웠다.

정세균 전 총리는 19일 남양주 동물자유연대 온센터를 방문해 ‘동물복지 국가책임제’ 공약을 발표했다.

동물복지 국가책임제 공약의 전면에는 진료비 문제를 내세웠다. 정 전 총리는 “반려동물 진료비는 병원마다 편차가 크고 비용 체계 또한 불투명하다”면서 “과잉진료 방지를 위해 반려동물 진료비 표준화와 공시제를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반려동물 진료비 표준화와 공시제 도입은 지난 4.7 서울·부산 재보궐선거에서도 주요 후보들이 공약으로 내세운 바 있다.

반려동물에 대한 기초의료 보장도 공약했다. 반려동물 보험 가입 의무화를 추진하겠다는 것이다.

이를 통해 반려동물 예방접종, 중성화수술 등 기초의료를 보장하겠다는 구상이다.

유기동물보호센터 지원, 반려동물 놀이터 확대도 공약했다. 유기동물 입양비 지원사업을 확대하는 한편, 반려동물 놀이터 시설을 2배 이상 확충하겠다는 목표다.

이 밖에도 불법 번식장 운영 엄단, 펫 협동조합 활성화 추진을 함께 공약했다.

정세균 전 총리는 “돌봄은 개인의 권리이자 사회의 책무다. 돌봄의 영역은 인간과 더불어 생을 함께하는 반려동물에까지 확장되어야 한다”면서 “반려동물에서 반려인까지 모두 행복한 돌봄사회를 ‘동물복지 국가책임제’로 열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