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첨복 실험동물센터, 한국파스퇴르연구소와 신약개발 협력

국제인증 동물실험 인프라, 신약개발 기초연구에 활용

등록 : 2021.07.13 13:18:33   수정 : 2021.07.13 13:18:39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왼쪽부터) 김길수 센터장, 지영미 연구소장
(사진 :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실험동물센터)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실험동물센터와 한국파스퇴르연구소가 신약개발 연구에 협력한다.

김길수 재단 실험동물센터장과 지영미 한국파스퇴르연구소장은 7일 성남 한국파스퇴르연구소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이 같이 합의했다.

이번 협약은 신약 후보물질의 유효성, 안전성 평가를 위한 동물실험 공동연구 협력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양 기관은 협약에 따라 ▲신규 R&D 과제 발굴 및 공동연구 수행 ▲시설 및 장비의 공동 활용 ▲전문 연구인력 교류 ▲연구기술 및 정보 교환에 협력할 방침이다.

협약에 앞서 뇌질환 분야 동물실험 기술을 개발하는 공동연구를 수행한 양 기관은 현재 연구소가 개발한 항암제 후보물질 유효성 평가에도 협력하고 있다.

재단 실험동물센터는 지난해 국제실험동물관리평가인증협회(AAALAC)로부터 실험동물 인프라 전 부문에서 획득하는 등 동물실험·품질검정에 대한 공신력을 인정받았다.

한국파스퇴르연구소는 선진 연구 인프라와 전문성을 기반으로 감염병, 소외질병, 암 등 현대인을 위협하는 주요 질병에 대한 신약개발 연구에 매진하고 있다.

김길수 센터장은 “실험동물센터는 유효성 및 안전성 평가 지원이 가능한 다양한 질환별 동물모델과 형질별 평가기법을 보유하고 있다”며 협력에 기대감을 나타냈다.

지영미 소장은 “연구소가 창출한 우수한 기초연구 성과를 후속연구로 연계하고 실용화 할 수 있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