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 중에 ˝아리야∼로드킬 신고해줘˝하면 자동 신고

행정안전부·충청남도, SK텔레콤 T맵과 함께 '로드킬 바로신고 서비스' 시작

등록 : 2020.07.27 16:29:52   수정 : 2020.07.27 16:31:56 이학범 기자 dvmlee@dailyvet.co.kr

운전 중에 로드킬당한 동물의 사체를 발견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그러나, 차량 정차 후 신고하려다가 2차 사고가 발생하기도 하고, 신고 방법을 몰라 그냥 지나치는 경우도 많다.

이제는 차에서 내리지 않고 운전 중에 ‘음성으로 편하게 로드킬 신고’를 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행정안전부와 충청남도는 27일 “전국 최초로 <로드킬 바로신고 서비스> 시범사업을 한다”고 밝혔다. 서비스 지역은 충청남도 도내 15개 시군이다.

충청남도 측은 “그동안에는 운전 중에 로드킬을 발견하면 정차한 뒤 전화나 앱을 사용해서 신고해야 했으나 이번 서비스는 주행 중에도 음성 신고가 가능해 기존 방법보다 안전하고 간편하다”고 설명했다.

로드킬 바로신고는 SK텔레콤의 내비게이션 앱(App) 티-맵(T-map)과 연계한 서비스로, 지난 2018년 행정안전부 주관 ‘주민체감형 디지털 사회혁신 사업’ 공모에 제안·선정된 사업이다.

선정 이후 충청남도를 비롯해 국토교통부, 환경부, 국민권익위원회 등이 전문가들과 회의·간담회·토론회 등을 지속하며 서비스 운영 기반을 다져왔다.

로드킬 바로신고 서비스는 매우 간단하다.

티-맵을 사용 중인 운전자가 음성으로 로드킬 신고를 하면 로드킬 플랫폼이 신고 위치와 방향 등 내용을 분석해 해당 도로기관으로 전달하는 방식이다.

예를 들어, 운전자가 티-맵 사용 중 로드킬을 발견한 경우 음성 인식 서비스 명령어 “아리야”를 말한 뒤 “로드킬 신고해줘” 또는 “로드킬 제보”라고 말하면 신고가 끝나는 것이다.

플랫폼을 통해 신고 위치를 정확하게 파악할 뿐만 아니라 중복 신고까지 방지되므로, 신속한 출동이 가능하다.

충청남도와 협력 기관은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로드킬 신고 지역에 대한 통계 분석을 시행하고, 효율적인 처리 방안을 마련하는 등 문제점을 개선·보완해 내년부터 서비스를 전국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김하균 충청남도 기획조정실장은 “이번 사업이 우수사례로 전국에 확산될 수 있도록 시범사업 결과를 자세히 살피고, 미흡한 부분은 보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충청남도는 지방도 로드킬 현황조사 및 도로 안전성 향상 방안 연구용역을 통해 로드킬 다발구간을 선정하고, 예방 시설물 설치 등 기타 ‘로드킬 안전 대책’도 수행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