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국내 동물약품 시장규모 1조 3481억원…전년 대비 10% 증가

내수시장 5.5% 성장, 수출시장 21.5% 성장


0
글자크기 설정
최대 작게
작게
보통
크게
최대 크게

국내 동물용의약품등 시장규모가 1조 3천여억원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동물약품협회(회장 정병곤)가 7일 발표한 2021년 동물용의약품등 생산·수출·수입실적에 따르면, 2021년 국내 동물약품 시장규모는 1조 3,481억원으로 전년 대비 10% 증가했다. 동물용의약품과 동물용의약외품, 동물용의료기기를 포함한 실적이다.

내수시장은 9,229억원(국내생산 5,177억원, 수입 4,052억원)으로 전년 대비 5.5% 증가했으며, 수출 규모는 4,252억원(3.7억불)으로 전년 대비 21.5% 증가했다.

내수시장의 경우, 진단키트 및 의료기기(27.4%), 원료(22.8%) 등이 증가했지만, 외피작용약(-5.4%), 호흡기계작용약(-5.2%)은 감소했다.

수출시장 역시 진단키트 및 의료기기(38.6%)의 증가율이 돋보였다. 또한, 비뇨생식기계작용약(36.9%), 의약외품(35.4%) 등이 증가했다. 국가별로는 스페인, 브라질, 인도, 멕시코 순으로 수출액이 늘었다.

자료 : 한국동물약품협회

한편, 2021년 말 기준 국내 동물용의약품 업체 수는 총 1,015개, 품목 수는 18,679개였다.

특히, 반려동물용 동물용의약품 신고품목 수가 2020년 555건에서 2021년 636건으로 14.6% 증가한 것이 큰 특징이다.

업체 수(1,015) : 제조(536), 수입(463), 위탁수리(16)

품목 수(18,679) : 제조(12,761), 수입(5,918)

한국동물약품협회 관계자는 “코로나19, 원료단가 상승, 물류난 등 여러 가지 어려움 속에서도 동물약품 산업이 성장으로 반등했다는 점에 큰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2020년 코로나19로 정체됐었던 수출 실적이 21.5%로 크게 증가한 것은 민관이 힘을 합쳐 해외시장 개척 등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한 결과”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수출지원 방안을 마련해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2021년 국내 동물약품 시장규모 1조 3481억원…전년 대비 10% 증가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