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티씨백, 반려동물용 코로나19 백신 개발‥수출용 품목허가

러시아·미국 이어 세 번째..해외 기술이전 논의

등록 : 2022.01.17 13:27:16   수정 : 2022.01.17 13:27:22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씨티씨백이 개발한 반려동물용 코로나19 백신

국내에서도 반려동물용 코로나19 백신이 개발됐다. 러시아, 미국에 이어 동물용 코로나19 백신으로는 세 번째다.

씨티씨바이오의 자회사 씨티씨백은 자사가 개발한 반려동물용 코로나19 백신의 수출용 품목허가를 획득했다고 12일 밝혔다.

씨티씨백은 코로나19 확산이 본격화되던 2020년 3월부터 반려동물용 백신 개발에 나섰다.

유전자재조합 방식으로 개발한 백신후보물질이 자체 실험에서 유의미한 중화항체 수준을 보였고, 이후 미국 캔자스주립대 생물보안연구소에 의뢰해 고양이 백신 효능을 평가했다.

지난해 11월에는 아랍에미레이트(UAE)에서 열린 동물약품 전시회 VIV MEA 2021에 참가했다. 씨티씨백 측은 동물용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관심과 문의가 쇄도했다며 “글로벌 시장 확장 가능성이 높음을 확인하고 사업 추진에 더 매진했다”고 밝혔다.

씨티씨백은 수출용 품목허가를 기점으로 그간 적극적인 관심을 보인 인도, 말레이시아 등지의 백신 제조업체와 본격적인 기술이전 협상에 나설 계획이다.

중동 및 유럽의 국가별 관심 협력사를 선정해 신속한 현지 등록을 추진할 방침이다.

해외에서는 러시아에서 자국 반려동물에 백신을 접종하고, 미국에서 호랑이 등 동물원 동물에게 일부 접종한 사례가 알려졌다. 반면 국내에서는 아직 백신접종 논의는 진행되지 않고 있다.

정호경 씨티씨백 연구소장은 “반려동물을 위한 코로나19 백신이 인간과 동물의 공존을 의식하는 다수의 반려인과 수의사에게 One-Health를 실천할 수 있는 신호탄이 되어 주기를 바란다”면서 “언제든 사회적 필요성과 수요가 발생하면, 적법한 절차에 따라 동물병원에 공급할 수 있도록 협력해가겠다”고 전했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