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등록제, 비문 등 생체인식 방식으로 다변화해야˝

경남연구원 정책소식지에서 동물등록방법 다변화 주장

등록 : 2022.03.28 11:21:42   수정 : 2022.03.28 12:58:02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비침습적이면서 유기동물 발생을 방지할 수 있는 생체인식기술을 동물등록제에 도입해야 한다는 의견이 이어지고 있다.

농식품부가 2019년과 2021년 운영한 동물등록 자진신고기간에는 관련 검색량도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

경남연구원 이혜진 연구위원은 21일 경남연구원 정책소식지 G-BRIEF에 게재한 ‘반려동물 등록제도, 다변화를 통해 활성화하자’를 통해 비문 등 생체인식 방식에 주목했다.

현행 동물등록제는 내장형 무선식별장치(마이크로칩)을 피하에 삽입하거나, 외장형 무선식별장치를 목걸이 등으로 착용하여 등록할 수 있다. 기존에는 인식표로도 등록이 가능했지만 2021년 2월부터 제외됐다.

2020년 동물등록한 23만 5,637마리 중 내장형 등록비율은 58.9%다. 등록한 반려견 10마리 중 4마리는 언제든 버릴 수 있는 등록이었던 셈이다.

이 연구위원은 “반려동물 체내에 칩을 삽입하는 행위 자체에 대한 거부감도 큰 것으로 나타났다”며 “내장칩이 반려동물에 해를 끼치지 않는다는 전문가들의 소견을 듣더라도 두렵다는 반려인들이 여전히 많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동물생체인식 기술을 도입하여 동물등록을 활성화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다는 점을 지목했다.

거론되는 동물생체인식 기술은 홍채 인식, 안면 인식, DNA 분석, 비문(코지문) 인식 등이다.

이중 비문 인식은 간편하게 촬영할 수 있으면서 위·변조가 불가능하다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다.

비침습적이면서도 유실동물 반환·유기 방지 효과를 거둘 수 있는 생체인식이 도입된다면 동물등록제의 실효성을 높일 수 있다.

이 연구위원은 “여전히 동물생체인식의 신뢰성 부분에 염려가 있다. 생체정보는 생애주기나 생체상태 등에 따라 변동될 가능성이 있다”면서도 “반려인들이 안심하고 동물등록을 거리낌없이 할 수 있는 정책적 배려가 고안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네이버 트렌드 ‘반려동물’, ‘동물등록’ 검색량 추이
(자료 : 경남연구원 ‘반려동물 등록제도, 다변화 통해 활성화하자’)

자진신고기간에 동물등록 검색도 늘어

2020년까지 누적 동물등록 개체수는 232만1,701마리로 집계됐다. 특히 2019년에 78만여마리가 신규 등록하면서 크게 늘었다. 당해 처음 실시된 동물등록 자진신고기간의 효과로 분석된다.

이 같은 효과는 미디어의 동물등록 검색에서도 나타났다. 이 연구위원이 네이버 트렌드의 ‘동물등록’ 키워드 검색량 추이를 분석한 결과, 자진신고 기간이 운영된 2019년 8월과 2021년 8월 전후로 검색량이 크게 늘었다.

이 연구위원은 “자진신고기간에 대한 홍보가 적극적으로 이루어지는 기간에는 동물등록 개체수 증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게 된다”고 설명했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