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의학교육인증 2주기 개시‥건국대 수의대 첫 2기 인증

2주기 인증기준, 수의학교육 역량에 방점

등록 : 2021.09.16 06:21:19   수정 : 2021.09.16 09:11:17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지난해 10개 수의과대학의 1주기 인증을 완료한 수의학교육 인증이 2라운드에 돌입했다. 건국대 수의대가 첫 2기 인증을 획득했다.

한국수의학교육인증원(이사장 김옥경, 원장 김용준)은 15일 서머셋호텔분당에서 2021년도 제2차 이사회를 열고 건국대 수의대의 5년 완전인증을 의결했다.

(왼쪽부터) 허주형 대한수의사회장, 최인수 건국대 수의대 학장,
한국수의학교육인증원 김옥경 이사장, 김용준 원장

수의학교육 인증에는 통상 4~5년의 유효기간이 주어진다. 모든 대학이 같은 기준으로 인증을 획득하고 나면 인증기준 자체를 보다 강화·개편한 다음 주기로 넘어가는 방식이다.

지난해 경북대 수의대를 마지막으로 10개 대학이 모두 수의학교육 인증을 획득해 1주기가 완료됐다.

2014년 10개 대학 중 처음으로 인증을 획득했던 제주대가 4년 후인 2018년 다시 인증을 받았지만, 둘 다 1주기 기준에 의해 진행됐다.

김용준 인증원장은 “2주기 인증기준의 핵심은 역량중심 수의학교육”이라고 강조했다. 한국수의과대학협회가 규정한 수의학교육 핵심역량을 각 대학 교과과정에 반영해야 한다는 것이다.

박인철 강원대 교수는 “임상실습교육을 하더라도 학생들이 무엇을 할 줄 알아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해야 한다”며 “향후 교육 인증과 수의사 국가시험 응시자격이 연계된다면 더욱 강력한 인증평가가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농장동물 임상교육, 교내시설 안정성 확보 등도 2주기 기준에서 보다 강화됐다.

김용준 원장도 “도입 초기와 달리 이제는 인증평가에 부정적인 수의과대학은 찾아볼 수 없다. 반드시 받아야 한다는 인식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1주기 때 예고한 동물암센터 계획, 2주기 평가에 개관

건국대 수의대는 2015년 5년 기한의 완전인증을 획득했다. 해당 기한이 만료되는 지난해 2주기 인증평가를 신청했고, 실제 서면·방문평가는 올해 상반기에 진행됐다.

인증평가단 부단장을 맡은 이기창 전북대 교수는 “건국대 수의대는 지속적으로 교과과정을 개편하고, 동물암센터를 국내 처음으로 마련했다”고 평했다.

건국대 수의대는 1주기 인증평가 당시 동물암센터 건립계획을 밝혔는데, 지난달 KU동물암센터를 실제로 개관하는 성과를 거뒀다.

인증원은 건국대가 2017년 교육과정을 개편하고 학생 주도적 학습, 임상 심화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고 지목했다. 5개 평가영역 54개 항목 중 49개 항목이 적격 이상의 판정을 받아 인증기준을 충족했다.

이날 이사회 의결을 거쳐 5년 기한의 완전인증(Full Accrediation)을 부여했다.

김옥경 인증원 이사장은 “첫 2주기 인증에 대단한 의미가 있다. 건국대 수의대가 더욱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주길 기대한다. 그래야 타 대학도 2주기 인증을 받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축하를 전했다.

최인수 건국대 수의대 학장은 “첫 2주기 인증대학이 되어 영광이다”라며 “건국대 수의대는 2주기 인증 획득한만큼 더 높은 목표를 구상하고 있다. 인증에 보답하는 성과를 만들어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건국대 수의대를 시작으로 나머지 9개 수의과대학의 2주기 인증이 이어질 전망이다. 2016년 1주기 인증을 받았던 서울대 수의대가 이미 지난해말 2주기 인증평가를 신청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