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 수의대 봉사동아리 바이오필리아, 안성에서 자체의료봉사 진행

등록 : 2021.07.12 10:15:06   수정 : 2021.07.12 10:15:59 옥세린 기자 celineohk@hanmail.net

건국대학교 수의과대학 봉사동아리 바이오필리아(지도교수 윤헌영, 회장 이예빈)가 지난 7월 3일 토요일 경기도 안성에 있는 ‘350마리 강아지들의 행복한 보금자리’에서 네 번째 ‘자체 기획 수의료봉사’를 진행했다.

봉사활동에는 윤헌영 교수와 20명의 학생이 참여했다. 또한, 바이오필리아 출신 동문인 현직수의사 6명(임윤지, 정재환, 오민재, 허은지, 송경민, 이준환)도 동참해 의미를 더했으며, 서울시 수의사회가 봉사활동을 후원했다.

이들은 보호소의 개 220마리에게 종합백신과 코로나백신, 켄넬코프백신을 접종하고, 고양이 20마리에게 종합백신을 접종했으며, 심장사상충 예방약을 도포했다.

이날 봉사활동은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시행 전에 진행됐으며, 참가자 전원을 대상으로 체온 측정, 봉사 중 상시 마스크 착용, 문진표 작성 등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방역 사항을 준수했다.

바이오필리아는 봉사활동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사전에 보정 및 접종 방법, 약품, 봉사 시뮬레이션 대한 교육을 시행하기도 했다.

바이오필리아 회장 이예빈(수의학 본과 3학년) 학생은 “보호소 강아지들의 기본관리를 위해 한 달에 한두 번씩 꾸준히 방문하여 아이들의 개체수와 특성을 파악했던 것과 사전에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교육과 시뮬레이션이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항상 도움을 주시는 지도교수님, 수의사 선배님들, 지원을 아끼지 않는 서울시수의사회, 학생들의 열정적인 참여로 이번 봉사를 진행할 수 있었다”며 “학생 힘만으로는 어려울 수 있는 일들을 항상 믿고 도와주셔서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지켜봐 주셨으면 한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옥세린 기자 celineohk@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