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생동물 실태조사 전문인력 양성교육에 신청자 몰려

교육생 40명 모집에 529명 지원..5월 29일 OT부터 이론·현장 실무교육

등록 : 2021.06.02 11:42:15   수정 : 2021.06.02 11:42:22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사진 : 야생동물 실태조사 전문인력양성사업단)

야생동물 실태조사 전문인력양성사업단(단장 이항)이 5월 29일 서울대 수의대에서 오리엔테이션을 열고 본격적인 교육과정에 돌입했다.

현장에서 야생동물 실태조사를 벌일 준전문가 그룹을 양성하기 위해 마련된 이번 교육과정에 관심이 쏠렸다.

40명의 교육생을 선발하는데 대학생, 대학원생, 일반인 등 총 529명의 지원자가 몰렸다. 사업단은 “처음 실시되는 교육임에도 예상보다 많은 지원자가 몰렸다”며 “국내 포유류 야생동물 관련 교육 수요가 높다는 것을 간접적으로 확인했다”고 전했다.

이날 오리엔테이션에서는 김영준 국립생태원 동물관리연구실장이 아프리카돼지열병 현황과 대책, 포유류·유해야생동물 실태조사 모니터링의 의의와 중요성을 설명했다.

사업단장 이항 서울대 교수가 양성사업을 소개하고 포유류학 개괄에 대한 강의를 이어갔다.

2019년 국내에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유입되면서 야생동물 실태조사에 대한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멧돼지를 매개로 서서히 확산되는 ASF를 막기 위해서는 국내 서식 멧돼지 개체군에 대한 정확한 정보가 필요한데, 여기에는 효율적인 실태조사를 수행할 수 있는 전문인력이 전제되기 때문이다.

사업단은 이날 오리엔테이션을 시작으로 7주간 온라인 이론교육, 16주간 현장교육을 실시한다.

포유류 흔적 동정, GPS, 무인카메라, 포획도구 등 기기 사용법, 조사 보고서 작성법 등 야생동물 실태조사에 필요한 현장실무 위주로 커리큘럼을 구성했다.

사업단은 “인수공통감염병과 동물질병의 주요 매개체인 야생동물의 생태 및 개체군 동태 등 기초조사 연구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며 “교육과정을 통해 배출될 전문인력은 이후 실제 실태조사 사업에 투입돼 국내 야생동물 관리에 필요한 신뢰성 있는 데이터를 만들어낼 것”이라고 기대했다.

야생동물 실태조사 전문인력 양성교육은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과 서울대 야생동물 실태조사 전문인력양성사업단이 주관한다. 자세한 사항은 사업단 홈페이지를 참조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