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수의사회, 오세훈 서울시장 만나 반려동물 정책 건의

반려동물 임상 1/4이 서울에 집중..취약계층 지원·유기동물 예방 체계 확대 필요

등록 : 2021.08.03 11:19:23   수정 : 2021.08.03 18:38:15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대한수의사회가 오세훈 서울시장을 만나 취약계층 동물진료비 지원, 유기동물 발생 예방대책 등을 건의했다.

지난 7월 29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간담회에는 대한수의사회 허주형 회장과 우연철 사무총장, 박효철 신사업추진단장, 최영민 서울시수의사회장, 한호재 서울대 수의대 학장, 위혜진 원장 등이 참석했다.

서울시는 지난 2012년 정부보다 앞서 동물보호과를 신설하고 반려동물 관련 정책을 주도해왔다.

반려동물 임상에서도 서울은 주요 무대다. 동물병원의 20%, 진료수의사의 25%가 서울에서 활동하고 있다.

이날 수의사회는 “취약계층 반려동물을 위한 예방접종, 중성화 등 지원은 동물복지뿐만 아니라 인수공통전염병 관리 측면에서 사람을 위한 정책이기도 하다”면서 취약계층 진료비 지원, 광견병 관납접종 개선, 유기동물 발생 예방 등 현안에서 서울시의 선도적인 역할을 요청했다.

한호재 학장도 “서울시민의 생활에 반려동물은 이미 깊숙하게 들어와있다. 원헬스의 한 축인 동물의 건강이 무너지면 다른 쪽의 건강도 무너진다”고 강조했다.

최영민 서울시수의사회장은 서울시민 반려동물 보호자를 위한 교육 프로그램 지원을 건의했다.

최영민 회장은 유기동물 정책을 사후 관리에서 예방으로 전환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동물이 버려지는 가장 큰 원인은 행동문제다. 보호자가 반려동물을 더 잘 키울 수 있도록 유도하는 교육 프로그램을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민간에서 산발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퍼피클래스를 집중적으로 육성하는 한편, 시민 차원에서도 개물림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행동요령을 어린이에게부터 교육해야 한다는 것이다.

현재 서울시가 서울시수의사회, 손해보험협회와 함께 내장형 동물등록을 지원하는 사업도 향후 계속 이어질 수 있도록 관심을 당부했다.

이 밖에도 동물의료관리 조직 강화, 고양이 동물등록제 확대 등이 거론됐다.

오세훈 시장도 “유기동물 등 동물 관련 현안에 수의사회가 적극 참여해달라”고 화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