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와 펫박스가 제주도 유기견들에게 전한 손길

펫박스 스트롱독 1억원 상당 견사 울타리 기부

등록 : 2021.09.11 05:28:03   수정 : 2021.09.10 16:31:27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가수 이효리와 반려동물 스타트업 펫박스가 제주도의 한 사설 유기동물보호소에 도움의 손길을 전했다.

유튜브 채널 펫박스TV는 5일 이효리가 참여한 펫박스 스트롱독 1억원 기부 봉사활동 소식을 게재했다.

이효리는 “보호소에 열악하게 지내는 유기견이 많다. 사람들에게 ‘같이 하자’고 호소하는 게 제 역할이지 않나 싶다”며 “한 달에 한 번, 3개월에 한 번이라도 좋으니 꾸준히 봉사하는 분들이 많았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펫박스 측은 이날 유기동물보호소에 견사로 활용할 수 있는 스트롱독 울타리 1억원 상당과 간식을 기부했다.

제주도의 봉사단체 프렌들리 핸즈와 제주도수의사회·제주대 수의대 봉사단도 함께 유기동물을 돌봤다.

이효리는 “유기견 보호소에서 가장 많이 필요한 건 아이들이 마음대로 뛰어놀 수 있고, 개별적으로 생활할 수 있는 튼튼한 울타리”라며 “시골에 묶여 있는 애들이 스트롱독 울타리와 같은 각각 독립적인 견사 안에서 자유롭게 생활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타 지역보다 자가번식으로 인한 유기견이 많은 제주도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그러면서 “제주도 내려오고 나서는 노출보다는 개인적인 봉사를 더 많이 하게 됐다”며 “(유기견 입양이) 유행처럼 된 게 오히려 악영향을 미친 경험이 있어서 조심스럽기도 하고 내가 더 먼저 알아야겠다는 생각에 꾸준히 봉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봉사활동 현장을 담은 브이로그 영상은 펫박스TV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