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 AI 사태들이 던진 숙제‥여전히 안은 채 재발 반복

방역취약요소 반복지적에도 개선 미흡..조기감식 위해선 신고지연 일벌백계해야 지적도

등록 : 2017.08.11 16:28:42   수정 : 2017.08.11 16:29:00 윤상준 기자 ysj@dailyvet.co.kr

AI 방역업무 가금전문 수의사 양성과정 제1기가 10일 대전 인터시티호텔에서 제2차 소집교육을 개최했다.

이날 국내 AI 발생사례에 대한 분석 결과를 소개한 손영호 반석엘티씨 대표는 “수차례 AI를 겪으며 도출해낸 방역 취약점과 많은 개선과제들이 여전히 남아있다”고 지적했다.

손영호 반석엘티씨 대표

손영호 반석엘티씨 대표


종오리 농장 방역관리가 핵심..항체양성 신고지연 처벌 높여야

국내 고병원성 AI는 철새, 오리, 종계 및 산란계 순으로 확산되며 피해가 점점 커진다는 것이 업계의 중론이다.

손영호 대표는 고병원성 AI의 초기 확산 여부를 판가름하는 요소로 종오리 농장을 꼽았다.

이미 1차 발생(03’~04’) 당시 역학조사위원회가 “종오리농장과 부화장의 난좌관리 등 방역을 강화해야 한다”고 권고했지만 취약점은 여전하다는 것.

종오리 농장이 부화장까지 겸하는 경우가 많고, 하나의 부화장이 여러 종오리 농장에서 종란을 공급받다 보니, 바이러스 전파에 취약할 수 밖에 없다는 얘기다. 닭과 오리를 동시에 취급하는 계열화 업체 안에서 축산 관련 차량이 겹치는 것도 문제다.

손영호 대표는 AI 항체검출 농가에 대한 처벌이 솜방망이 수준에 그친다는 점도 지적했다. AI가 터질수록 종란 가격이 치솟는 상황에서 받는 유혹을 억누를 정도로 신고지연에 대한 처벌이 강력하지 않다면, 조기신고를 유도할 수 없다는 것이다.

손영호 대표는 “최근에도 항체가 생길 때까지 신고를 지연한 종오리 농가가 확인된 바 있다”며 종오리 농가에 방역관리를 집중해야 AI 확산의 첫 기점을 막을 수 있다고 조언했다.


사람
·차량·알(난좌) 통한 전파, 재래시장 생축유통..확산요인 `그대로`

1차 발생의 역학조사보고서는 AI 바이러스의 전파요인으로 사람이나 사료·분뇨 등 축산관계 차량, 종란이나 난좌의 이동을 꼽았다. 10년 넘게 지난 지난 겨울 H5N6형 고병원성 AI가 산란계 농가 사이에 퍼진 주요 원인으로 꼽힌 것도 난좌, 빠레뜨 등 알 운반차량이다.

3차 발생(08’) 당시에는 생닭을 유통하는 재래시장, 가든형 식당, 소규모 중간상인의 계류장 등을 바이러스 전파요인 중 하나로 지적했다. 가장 최근 발생한 군산발 AI는 오골계, 토종닭이 재래시장의 생축유통경로를 통해 전국으로 퍼졌다.

1차와 4차 발생(10’~11’) 역학조사보고서는 야생조류에 노출되는 잔반을 방역 위험요인으로 지적했다. 하지만 지난 겨울 경기 북부 지역에서는 1만여수의 사육가금이 몰살당하다시피 할 정도가 될 때까지 AI 신고를 지연한 잔반급여농가가 적발됐다.

이와 함께 출하 상차반과 접종팀, 왕겨살포시스템의 차단방역수준이 낮은 점도 AI 전파 위험요인으로 지적됐다.

이처럼 원인은 이미 알고 있었지만 문제는 여전하다는 것. 당장 올 겨울 전에 개선될지도 미지수다.


신고
·살처분, 구체적인 판단기준 수립해야

손영호 대표는 “의심신고가 필요한 상황인지 판단할 수 있는 구체적인 기준을 마련해 농가현장에 보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방역당국은 ‘사육 중인 가금에서 산란감소나 폐사증가, 사료섭취감소 등 이상증세를 발견하면 신고하라’고 당부하지만, 고병원성 AI가 아니어도 그런 증상을 나타내는 질병이 많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신고지연 여부를 평가하는 세부기준 마련도 가금전문 수의사 양성과정에서 논의해볼 과제로 제시했다.

한 참가자는 “AI가 발생할 때마다 살처분 적용 범위에 차이를 보인 것도 구체적인 판단기준 없이 농식품부 결정라인의 성향에 따라 좌우됐기 때문”이라며 상황에 따른 살처분 적용범위를 판단할 세부적인 기준을 마련하고, 지역 방역관의 판단을 존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손영호 대표는 “가금수의사 인력을 고병원성 AI 현장 방역에 적극 활용하라는 2008 역학조사위원회의 권고사항을 이제 준비하는 단계”라며 “가금전문 수의사의 역할이 많다”고 강조했다.

AI 방역업무 가금전문 수의사 양성과정은 특별방역기간이 재개되기 전인 9월경 제3차 소집교육을 이어갈 예정이다.

 
오피니언
화제의 신제품

[신제품] 시스멕스 동물용 자동화 혈액 분석 장비 XN-V Series 국내 출시